실시간 뉴스



과기정통부, ITU에 6G 민간전문가 파견…"6G 주도권 확보 기반될 것"


10대 1의 경쟁률…박재경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차장 최종 선발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환경변화에 빠르게 대처하고 글로벌 6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6G 민간 전문가를 파견한다고 29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8월 국내 6G 전문가의 국제무대 파견 노력을 이어가기 위해 민간 전문가의 ITU 파견 합의서(MoU)를 ITU 전파통신국장과 체결한 바 있다. 그 결과 올해 4월 국내 전문가를 ITU 전파통신부문(ITU-R) 연구그룹부(SGD)에 파견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과기정통부와 ITU는 파견을 위한 선발 심사를 지난 2개월간 실시했다. 총 10대1의 경쟁을 거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의 박재경 차장을 최종 선발했다.

박 차장은 2016년부터 ITU 전파관리 연구반(SG1) 연구위원 및 아·태지역 WRC 준비회의(APG) 반원으로 활동한 국제회의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주요 정책과 제도 관련 사항을 국가기고(ITU-R 권고, 보고서, 연구과제 등)로 제출하는 등 공동연구 활동을 지속해 왔다.

박 차장은 ITU-R 연구그룹부(SGD)에서 이동통신(6G 등) 미래 혁신 기술 관련 협력 등을 수행하고 ITU 연구반(SG) 활동을 지원한다. 우리나라 무선통신 분야 기술 경쟁력 향상 및 6G 국제 표준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

하준홍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장은 "이번 전문가 파견이 6G 주파수 발굴 논의가 이루어질 국제무대에서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기반이 될 것"이라며 "국제무대에서 우리 국익을 최대한 반영함과 동시에 중재자 역할 수행을 통해 무선통신분야에서 글로벌 영향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과기정통부, ITU에 6G 민간전문가 파견…"6G 주도권 확보 기반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