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美 하원의원 만난 구자열 무협 회장 "전문 인력 비자·핵심 품목 수출 지원 필요"


양국 경제협력 방안 논의…"한·미는 필수 불가결한 경제 파트너"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한국무역협회은 구자열 회장이 조 윌슨 미국 하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을 만나 한미 양국 경제 협력 확대와 우호 증진 방안에 대한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구자열(오른쪽)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이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조 윌슨 미국 하원의원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구자열(오른쪽) 한국무역협회(KITA) 회장이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조 윌슨 미국 하원의원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지난해 동맹 70주년을 맞은 한국과 미국은 필수 불가결한 경제 파트너"라고 강조하며 "양국이 공급망 협력을 통해 핵심 산업 경쟁력을 강화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을 위한 전문 인력 비자 문제와 한국산 철강 등 핵심 품목의 대미 수출 원활화에 대한 의회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윌슨 하원의원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일진글로벌, 고려제강 등 약 10여개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면서 "양국이 민주주의 가치를 기반으로 경제‧안보‧첨단 기술 협력에 이르기까지 동맹의 범위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美 하원의원 만난 구자열 무협 회장 "전문 인력 비자·핵심 품목 수출 지원 필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