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행동주의펀드, KT&G 전·현직 이사 상대 소 제기 청구…"1조 손해 끼쳐"


KT&G "공익법인과 근로자 위한 것…절차도 적법해"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행동주의 펀드 플래쉬라이트 캐피탈 파트너스(FCP)가 KT&G 전·현직 이사들을 상대로 소송 절차에 나섰다. FCP는 이들이 자사주 활용 감시에 소홀해 회사에 1조원대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KT&G CI [사진=KT&G]
KT&G CI [사진=KT&G]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FCP는 최근 KT&G 측에 이런 내용으로 상법상 주주대표 소송 요건 중 하나인 이사 책임 추궁 소 제기 청구서를 발송했다. 이는 향후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기 전 KT&G 측에 손해배상을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는 통보다. 상법상 1% 이상 지분을 가진 주주는 회사에 이사의 책임을 추궁하는 소를 청구할 수 있고, 회사가 청구를 받은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소를 제기하지 않으면 해당 주주가 직접 주주대표 소송을 낼 수 있다. FCP는 KT&G가 청구서에 따라 소를 제기하지 않으면 직접 소를 제기할 예정이다.

대상은 백복인 현 KT&G 사장을 비롯한 KT&G 전·현직 사내외이사 21명이다. FCP는 지난 2001년부터 백 사장을 포함한 이사회 이사들이 KT&G 자사주 1000만여 주를 소각해 주주가치 제고에 활용하는 대신 재단·기금에 무상으로 증여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한다. 손해액은 활용된 자기주식 수(1085만주)에 KT&G의 최근 주가(주당 9만600원 적용)를 곱해 약 1조원으로 산출했다.

이에 대해 KT&G 측은 "회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공익법인과 근로자의 복리후생 증진 목적으로 자사주 일부를 출연했다"며 "출연 당시 이사회는 관련 법령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관련 안건을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행동주의펀드, KT&G 전·현직 이사 상대 소 제기 청구…"1조 손해 끼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