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월 열리는 '쓰론앤리버티' 공성전…상세 정보 공개


엔씨, 프로듀서의 편지 통해 핵심 콘텐츠 업데이트 예고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PC 온라인 게임 '쓰론앤리버티(이하 TL)'의 첫 공성전 계획을 18일 공개했다.

공성전은 '스톤가드 성'을 차지하기 위해 전투하는 대규모 PvP 콘텐츠다. 2월 초 각 서버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성을 차지한 길드는 누적된 세금 중 일부를 승리 보상으로 받는다. 공성전 진행 중 세금을 빼앗을 수 있는 '약탈지 점령'과 공성전 종료 후 세금을 옮기는 '세금 수송'이 펼쳐져 전략적 판단이 필요하다.

[사진=엔씨소프트]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TL 만의 독특한 전투 시스템도 구현했다. 이용자는 성을 직접 공격하거나 캐릭터를 성 위로 올려줄 수 있는 4종의 '공성 골렘', 날씨를 활용해 접근 가능한 '하수구 침입', 공중을 나는 거대한 고래 '기간트리테'에서의 활강 등이 가능하다. TL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공성전 공식 가이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TL은 1월 31일 '능력치 통합'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업데이트 후 아이템의 공격 옵션(명중, 치명타, 강타 적중)이 무기 종류(근거리·원거리·마법)와 상관 없이 모두 호환돼 적용된다.

안종옥 PD는 프로듀서의 편지를 통해 "TL은 7종의 무기 중 2종을 자유롭게 선택해 사용할 수 있는데, 특정 무기 조합이 고착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급격한 아이템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장비 능력치의 변경은 일부에만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즐겁게 플레이해주고 계신 이용자분들 덕분에 모든 개발진이 더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며 "새로운 콘텐츠 보충에 대해서도 곧 계획을 말씀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월 열리는 '쓰론앤리버티' 공성전…상세 정보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