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플러엔엑스, 성수 옛 삼표부지에 문화예술 리믹스 공간 조성


K컬쳐 글로벌 명소로 도약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도시 공간 개발 사업자 플러엔엑스(FLUR NX)가 지난 16일 성동구청의 '2024년 성수문화예술마당 상반기 정기 신청공고'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플러엔엑스는 해당 부지에 비상설 복합문화예술공간을 신설해 대중문화와 고급 예술, 케이팝(K-POP) 컬처 등의 다양한 문화 예술을 리믹스하는 '르 프리포트 아트타운 성수' 프로젝트를 컨소시엄 형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르 프리포트 아트타운 성수’ 건물 예상도 [사진=플러엔엑스]
'르 프리포트 아트타운 성수’ 건물 예상도 [사진=플러엔엑스]

플러엔엑스는 이번 공모에 25m, 3층 규모의 한시적인 파빌리온 형식의 건물을 신축하여 대공연장, 다목적전시장, F&B, 굿즈샵, 야외 소공연장, 산책로 등으로 구성, 국내외 컨텐츠 유통을 제안했다. 추후 성동구청과의 협의를 통해 구체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플러엔엑스는 국내 독점 계약권을 갖고 있는 '르 프리포트(Le Freeport)’를 모티브로 '르 프리포트 아트타운 성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르 프리포트는 아트바젤의 메인 스폰서로도 유명한 글로벌 수장고 브랜드이다. 파빌리온 건물 외에도 내부 콘텐츠는 디지털 뮤직 아트쇼, 체험형 미디어 전시, 브랜드 팝업 등을 유치해 성동구민과 국내외 관광객에게 새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플러엔엑스를 중심으로 플러그룹의 사업 법인인 플러디와이씨, 플러엠테크는 공동으로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 문화예술 기업·글로벌 교육 기관의 참여를 유치할 예정이다.

성수동 일대는 현시점 MZ세대들이 가장 즐겨 찾는 지역으로 브랜드 팝업의 성지로 각광받고 있다. '르 프리포트 아트 타운 성수’는 지역 주민들과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 많은 문화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성수를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르 프리포트 아트타운 성수는’ 1회에 3000명 수용 가능한 대공연장을 비롯해 기타 전시장과 산책로를 찾는 일반 시민 등 하루 평균 2만여명 이 방문하는 새로운 명소로 연간 730만명에 달하는 유입 인구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되며 지역 상권과 기업들의 발전에도 경제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르 프리포트 아트타운 성수’ 사업추진단의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유민석 대표는 "기존 잠실 주경기장이 지난 8월부터 공사에 들어가 2026년까지 공연장으로 사용이 어려운 상황에서 성수에 공연장을 포함한 새로운 복합문화예술공간이 생긴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관련 엔터테인먼트·문화예술 기업들의 협업과 입점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협업으로 다양한 문화 장르를 넘나드는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을 오픈하면서 성수동의 가치를 또 한 번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견되는 등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수문화예술마당은 지난 45년간 삼표의 레미콘 공장이었던 부지를 본격적인 개발에 앞서 성동구청이 임시 활용하는 방편으로 지난해 10월 개장했다. 공연 등 문화공간에 수요가 많은 성수 일대 특성상 삼표 부지의 임시 활용을 통해 시민의 여가 활동·공간 활용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플러엔엑스, 성수 옛 삼표부지에 문화예술 리믹스 공간 조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