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정호 시몬스 대표, 공익 위해 난연 매트리스 특허 공개


"화재 소식 접하면서 기업이 할 수 있는 일 고민했다"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안정호 시몬스 침대 대표가 공익을 위해 난연 매트리스 제조공법 관련 특허를 공개한다고 8일 밝혔다.

시몬스 로고. [사진=시몬스]
시몬스 로고. [사진=시몬스]

난연(難燃) 매트리스는 불에 잘 타지 않는 성질을 가진 매트리스다. 매트리스는 실내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가구로, 화재 발생 시 불쏘시개로 돌변해 실내 전체가 폭발적 화염에 휩싸이는 플래시 오버(Flash over) 현상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난연 매트리스의 경우 플래시 오버를 방지해 대피할 수 있는 골든 타임을 확보, 거주자는 물론 이웃과 매일 같이 화마와 싸우는 소방관의 안전에 기여한다.

특히 대다수의 주거형태가 아파트인 국내에서는 플래시 오버 발생 시 계단을 통해 유독가스 등 화재가 급속도로 확산할 수 있는 만큼 이를 방지하는 난연 매트리스의 보급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 결정으로 침대업계는 시몬스의 난연 매트리스 제조공법 관련 특허 기술을 마음껏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안 대표는 "겨울철 잇따른 화재로 인한 안타까운 소식을 접하면서 기업이 할 수 있는 일을 고민하게 됐고, 난연 매트리스 제조공법 특허 공개를 결심하게 됐다"며 "기업의 활동은 세상을 이롭게 해야 하는 만큼, 다른 회사들도 함께 난연 매트리스로 바꿔 나간다면 결국엔 소비자들에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캐나다·영국 등 OECD 주요 선진국에서는 난연 매트리스만 유통되도록 법제화되어 있다. 반면, 국내에서는 난연 매트리스 관련 법규가 미비하다. 시몬스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선제적으로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최초·유일하게 시판되는 가정용 매트리스 전 제품을 불에 잘 타지 않는 난연 매트리스로 생산하고 있고, 2020년 관련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정호 시몬스 대표, 공익 위해 난연 매트리스 특허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