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범수-정신아 투톱 나섰다"...카카오, CA협의체 전면 개편


'컨트롤타워' CA협의체에 13개 협약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참여
오는 2월부터 매달 그룹 협의회 열고 중요 사안 논의·의결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가 김범수-정신아 투톱 체제로 경영 쇄신을 추진한다.

카카오는 2일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과 13개 협약 계열사 대표이사(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새로운 CA(Corporate Alignment)협의체 구성을 발표했다. CA협의체는 그룹의 독립기구로 카카오 그룹 내부의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컨센서스를 형성하는 조직이다.

카카오 사옥 전경 [사진=카카오]
카카오 사옥 전경 [사진=카카오]

CA협의체는 기존의 자율경영 기조에서 벗어나 새로운 카카오로의 변화를 가속하기 위해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과 정신아 대표이사 내정자가 CA협의체 공동 의장을 맡는다.

협의체에는 김범수 의장이 직접 맡고 있는 경영쇄신위원회를 비롯해 각 협약사의 KPI, 투자 등을 검토하는 전략위원회 등 다수의 위원회를 둘 예정이다.

각 위원회는 영역별로 그룹 차원의 논의해야 할 아젠다를 발굴하고 방향성과 정책 관련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위원장은 이러한 내용을 참고해 각 협약 계열사에 참고 및 권고 의견을 결정하고 담당 분야에 대한 그룹 차원의 문제를 해결하고 책임지는 역할을 맡는다. 구체적인 위원회 구성, 개별 위원회의 위원장 인선은 논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13개 협약 계열사 CEO(카카오,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뱅크, 카카오벤처스, 카카오브레인, 카카오스타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카카오페이, 카카오픽코마, 카카오헬스케어)는 경영쇄신위원회를 기본으로, 원하는 위원회를 최대 3개 선택해 참여할 수 있다.

CA협의체 산하에는 협약사 CEO를 비롯한 그룹 차원의 임원 인사를 지원하고 그룹협의회를 운영하는 협의체 총괄 부서를 설치한다.

CA협의체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산하 실무 조직을 세부적으로 정비한 후 2월부터 매달 그룹 협의회를 열고 중요 사항들을 CA 협의체와 주요 계열사 CEO들이 직접 의결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범수 CA협의체 의장 겸 경영쇄신위원장은 "사회의 눈높이와 신뢰에 부합하는 성장 방향과 경영 체계가 필요하다"며 "인적 쇄신을 비롯해 거버넌스, 브랜드, 기업문화 등 영역에서의 쇄신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신아 CA협의체 의장 겸 대표 내정자는 "CEO들의 위원회 참여를 통해 그룹의 의사결정 맥락 이해를 높이고 높아진 해상도를 바탕으로 내부 통제를 강화하게 될 것"이라며 "그동안의 느슨한 자율경영 기조를 벗어나 구심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범수-정신아 투톱 나섰다"...카카오, CA협의체 전면 개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