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트위치 철수'에 김홍일 "과도한 망사용료 있다면 시정돼야"


김홍일 "통신사-트위치, 망사용료 재협상 의사 있다면 재협상해야"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망사용료 비용으로 인한 글로벌 스트리밍 플랫폼 '트위치'의 한국 철수 사태와 관련해 국내 통신사가 망사용료를 과도하게 받았다면 시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좌석에 착석해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좌석에 착석해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내 CP가 역차별을 받으면 안되겠지만, 통신사의 과도한 망이용대가 요구로 인해 해외 CP가 철수하는 상황이 일어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후보자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묻는 허은아 의원 질의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자는 "(통신사들의) 과도한 망 이용료라든가 그런 부분이 있다면 시정돼야 될 것 같다"며 "앞으로 (트위치) 철수에 따라서 우리 이용자들의 불편이 문제가 없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허 의원은 트위치 철수 사태에 대해 "유죄냐 무죄냐, 합법이냐 불법이냐 등 흑백 논리로 단정할 수 없다"고 했다. 서로 간 경쟁과 협조를 통해 시장을 키워야 하는 통신 분야 문제라는 것이 허 의원의 시각이다.

김 후보자는 망을 제공하는 통신사업자와 트위치가 망사용료를 재협상할 의사가 있다면 재협상하는 게 맞는지를 묻는 허 의원 질의에 대해서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트위치 철수로 인해 스트리머, 이용자 등으로부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트위치는 이용자 환불 등의 정책을 내놨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철수와 관계없이 (이용자 환불 등 정책을) 계속 챙겨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트위치는 내년 2월27일 한국 시장에서 철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의 비싼 망사용료를 이유로 들었다. 트위치 측은 "다른 국가에 비해 10배가 더 높은 한국의 네트워크 수수료로 인해 더 이상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트위치 철수'에 김홍일 "과도한 망사용료 있다면 시정돼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