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알스퀘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내년 회복 실마리 보인다"


끝 보이는 美 금리 인상, 국내 투자 심리에 긍정적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내년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은 미국 금리 인상이 멈추며 회복세에 접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024년 상업용 부동산 시장 주요 트렌드. [사진=알스퀘어]
2024년 상업용 부동산 시장 주요 트렌드. [사진=알스퀘어]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는 21일 2024년 상업용 부동산 시장 트렌드를 선정해 발표했다.

주요 키워드는 △터널 빛이 보이는 금리 인상 △줄 잇는 상업용 건물 매물 출회 △사옥 매입 수요 지속될 것 △핵심 업무권역으로 부상하는 마곡 △엇갈리는 비 오피스 시장을 꼽았다.

알스퀘어는 미국 기준금리 인상 종료에 따른 기대감으로 얼어붙었던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투자 심리가 녹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해 6월 9.1%(전년 동월 대비)로 치솟았던 미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올해 10월 3.2%로 내려왔다. 물가 안정으로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의 금리 인상이 멈출 수 있다고 예측했다.

대표적인 상업용 부동산인 오피스 빌딩은 올해 서울∙분당 거래액이 약 10조원으로 전년 대비 30% 이상 줄었다. 금리 인상 여파로 자금 조달 비용이 치솟은 탓이다. 다만 국내는 미국과 다르게 시장 분위기가 '최악은 아니라'는 평가다. 미국은 하이브리드 업무에 따른 높은 공실률과 대출 리스크가 있지만 국내는 오피스 임대료가 오히려 상승세다. 또한 주요 업무권역 공실률은 2%대를 유지하고 있다. 알스퀘어는 "금리 인상이라는 불확실성이 사라지는 것만으로 분위기가 전환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와 함께 불확실한 경기 전망에 대형 오피스 건물이 시장에 나올 수 있다. 다만 올해는 매수자와 매도자가 생각하는 적정 가격 차이가 벌어져 거래 건수가 8건에 그친 만큼 내년에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기업들의 경우 주요 업무권역을 중심으로 사옥 매입이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는 대규모 업무공간을 확보하지 못하거나 해당 지역의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기업들이 임차에서 사옥 매입으로 돌아서는 사례가 많았다. 크래프톤과 무신사, F&F 등이 2022년 사옥을 매입한 기업이다.

알스퀘어가 분석한 내년 핵심 지역은 마곡이다. 마곡에는 연면적 46만㎡에 달하는 '르웨스트 마곡' 등 약 85만8000㎡의 오피스가 공급된다.

알스퀘어는 "이 기간에는 도심권역(CBD)의 'KT광화문'을 제외하면, 핵심 업무권역 공급이 거의 없다"면서 "지난해 높은 임대료와 낡은 시설 때문에 강남을 떠나 여의도로 이전한 기업이 많았듯 마곡이 '제2의 여의도'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전망이 밝은 오피스 건물과 달리 물류센터와 리테일, 호텔 등 비 오피스 시장은 분위기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물류센터는 이미 역대급 공급(196만평∙약 647만㎡)이 쏟아졌고 내년에도 약 231만㎡ 공급이 예정됐다.

리테일 역시 성수∙한남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어둡다. 다만 외국인 관광객이 돌아온 만큼 명동, 강남 등 외국인 상권과 호텔 시장은 다소 살아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알스퀘어 "상업용 부동산 시장, 내년 회복 실마리 보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