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카카오모빌리티, 13일 택시 단체와 3차 회의…'수수료율 2.8%' 합의


이날 3차 회의 열고 주요 사안 논의…3개 단체와 수수료율, 프로 멤버십 폐지 등 합의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 단체가 13일 3차 회의를 열고 가맹택시 실질 수수료율을 2.8%로 합의했다. 기존 5%대에서 크게 낮아진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가맹택시 '카카오 T 블루'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가맹택시 '카카오 T 블루'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회의에 참석한 3개 택시 단체와 논의 끝에 가맹택시 수수료율을 이같이 합의했다. 이에 따라 부가세 등을 고려해도 택시회사나 기사가 부담하는 수수료율은 약 3.08%로 낮아졌다.

카카오모빌리티의 가맹택시 사업은 기사(개인택시)나 택시회사(법인택시)가 운임의 20%를 카카오모빌리티에 수수료로 내는 가맹 계약과 회사가 운임의 15~17%를 택시 기사나 법인 택시에 돌려주는 제휴 계약으로 이뤄져 있다. 기존 수수료율은 최대 5% 수준이었다.

복잡한 사업 구조 등에 대한 지적으로 서비스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수수료율을 3% 이하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양측은 일반택시 기사용 유료 서비스 '프로 멤버십'도 폐지하기로 했다. 프로 멤버십은 월 3만9000원을 내면 멤버십에 가입한 택시기사들에게 운행 편의와 영업 활성화를 도와주는 부가옵션 기능이다.

이와 관련해 택시 업계에서는 멤버십에 가입한 기사와 그렇지 않은 기사 간에 차별을 낳고 기사가 선호하는 특정 지역의 호출만 받으려고 할 것이라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택시 4개 단체 중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불참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정유림 기자(2ycleve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카카오모빌리티, 13일 택시 단체와 3차 회의…'수수료율 2.8%' 합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