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두산 포수 유망주 박유연 '음주운전' 구단에 미신고 적발


구단 해당 사실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신고…상벌위 앞서 자체 징계위 예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에서 뛰고 있는 박유연(포수)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박유연은 올 시즌 후반기인 지난 9월 술자리를 가진 뒤 다음날 운전대를 잡았다가 경찰의 음주 단속에 적발됐다.

숙취운전인 셈인데 박유연은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그런데 그는 구단에 이 사실을 즉각 알리지 않았다. 구단은 제보를 통해 해당 사실을 전해들었고 박유연에게 사실관계를 파악했다.

'오센' 보도를 통해 9일 알려졌고 두산 구단도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두산 베어스에서 포수 유망주로 꼽히고 있던 박유연이 음주운전 적발 후 면허 정지된 일을 구단에 미신고한 상황이 밝혀졌다. [사진=뉴시스]
두산 베어스에서 포수 유망주로 꼽히고 있던 박유연이 음주운전 적발 후 면허 정지된 일을 구단에 미신고한 상황이 밝혀졌다. [사진=뉴시스]

구단은 이날 '아이뉴스24'와 가진 전화 통화에서 "선수가 구단에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보고하지 않아 최근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구단은 한국야구위원회(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박유연의 음주운전 적발에 대한 내용을 신고했다.

KBO는 조만간 박유연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열고 심의를 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구단도 자체적으로 징계위원회를 열 계획이다.

구단은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징계위원회를)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유연은 동산고를 나와 201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6라운드 60순위로 두산에 지명됐다. 고교 시절부터 장타력이 뛰어난 포수 유망주로 꼽혔다.

올 시즌에는 1군 기준 10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6푼7리(15타수 4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지금까지 개인 통산 성적은 28경기에 나와 타율 2할5푼(36타수 9안타) 3타점이다.

박유연은 징계를 피할 수 없게 됐다. KBO 상벌위원회 뿐 아니라 구단 자체 징계도 감수해야하는 상황이다.

앞서 박유연과 비슷한 사례가 있다. 지난달(11월) 롯데 자이언츠는 음주운전을 미신고한 사실을 드러난 배영빈(내야수)을 퇴단 조치했다.

배영빈은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돼 면허가 취소된 사실을 구단에 알리지 않았다. 당시 롯데 구단도 해당 사실을 선수 본인이 아닌 다른 경로로 파악했다.

롯데 구단은 KBO 상벌위원회에 앞서 11월 16일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었고 배영빈을 방출했다. 배영빈은 KBO 상벌위원회에서는 1년 실격 처분과 함께 음주운전 미신고 부분을 추가해 사회봉사활동 80시간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두산 포수 유망주 박유연 '음주운전' 구단에 미신고 적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