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檢, '돈봉투·뇌물' 혐의 송영길 구속영장 청구 검토


송 전 대표 13시간 소환 조사 후 귀가
진술거부로 일관…"정치적·별건 수사"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이른바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9일 의혹 핵심인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최재훈)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송 전 대표에 대한 소환 조사를 전날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쯤까지 13시간여에 걸쳐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기 위해 입장문을 꺼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기 위해 입장문을 꺼내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은 이번 소환조사에서 200페이지 분량에 달하는 질문지를 바탕으로 뇌물혐의와 정당법 위반 혐의를 모두 조사했다. 그러나 송 전 대표는 별건 수사 및 정치적 기획수사라며 진술을 거부했다.

송 전 대표는 조사를 마치고 나와 만난 기자들에게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통해 내년 총선까지 수사를 지속하면서 민주당 이미지를 실추시키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전당대회 사건을 특수부(반부패수사부)가 수사하는 것은 헌정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검찰 조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했다.

송 전 대표는 당 대표 선출이 있었던 지난 2021년 5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한달 앞두고 당시 같은 당 소속 윤관석 의원(현 무소속)을 통해 국회에서 300만원이 든 봉투 20개를 의원들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에 연루됐다.

자신의 외곽 후원 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먹사연)'을 통해 불법 정치자금 3억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돈 중 4000만원을 뇌물로 보고 있다.

송 전 대표 조사를 마친 검찰은 이어 지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돈 봉투를 받은 정황이 포착된 의원 20명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 조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검찰은 이번 사건의 중대성과 확보된 물증·관련자들의 진술 및 송 전 대표의 비협조적 태도에 비춰볼 때 추가 조사가 실익이 없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소환 조사 없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檢, '돈봉투·뇌물' 혐의 송영길 구속영장 청구 검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