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선,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우승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여자스피드케이트 '간판 스타' 김민선(의정부시청)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2023-24시즌 스피드스케이트 월드컵에서 2개 대회 연속으로 금빛 질주를 완성했다.

김민선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토마슈프마조비에츠키에 있는 로도바 아레나에서 열린 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37초82를 기록했다. 그는 펨케 콕(네덜란드, 37초95)를 0.13초로 제치고 우승했다.

김민선은 지난 3일 열린 월드컵 3차 대회에서도 같은 종목에서 37초73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올 시즌 월드컵에서 첫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이로써 월드컵 랭킹 포인트 298점이 됐다.

김민선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토마슈프마조비에츠키에 있는 로도바 아레나에서 열린 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김민선은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토마슈프마조비에츠키에 있는 로도바 아레나에서 열린 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그는 랭킹포인트 1위에 올라있는 에린 잭슨(미국, 314점)과 격차를 좁혔다. 김민선은 이날(9일) 잭슨과 마지막 10조에 속해 맞대결을 펼쳤다.

김민선은 첫 100m 구간을 10초54로 통과해 전체 6위에 그쳤다. 그러나 이후 스퍼트를 시작해 나머지 400m 구간은 참가 선수 중 가장 빠른 27초2로 주파해 금메달을 완성했다.

김민선은 1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500m 2차 레이스를 통해 3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한국 스파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스타 김민선이 2021-22시즌 ISU 주최 월드컵 파이널 대회에서 500m 3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베이징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열린 103회 동계체전에 참가한 김민선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스파드스케이팅 여자 단거리 간판스타 김민선이 2021-22시즌 ISU 주최 월드컵 파이널 대회에서 500m 3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베이징동계올림픽이 끝난 뒤 열린 103회 동계체전에 참가한 김민선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같은 날 열린 남자부 매스스타트 디비전A에 출전한 정재원(의정부시청)은 7분32초35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땄다. 올 시즌 월드컵에서 첫 메달이다.

우승은 안드레아 지오반니니(이탈리아, 7분32초24)가 차지했다. 베테랑 이승훈(알펜시아)는 7분37초89로 19위에 자리했다.

여자 500m 디비전B(2부리그) 1차 레이스에 나선 이나현(노원고)은 38초63으로 2위에 올랐다. 또한 남자 1000m 디비전B에 출전한 조상혁(스포츠토토)은 1분10초51를 작성 개인 촤고 기록을 경신하며 4위를 차지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선,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우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