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임성진·서재덕 제 몫 한국전력, 삼성화재 꺾고 7연승


3위 점프 타이스·신영석도 24점 합작 소속팀 연승 힘보태 삼성화재 2연승 마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거침이 없다.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3연승 도전에 나선 삼성화재 앞길을 막았다.

한국전력은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삼성화재를 상대로 2023-24시즌 도드람 V리그 원정 경기를 치렀다. 한국전력은 삼성화재에 세트 스코어 3-0(25-22 25-21 25-22)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연승을 7경기째로 늘렸고 8승 6패(승점24)가 되며 5위에서 3위로 순위를 두 계단 뛰어올랐다. 연승 상승세에 제동이 걸린 삼성화재는 9승 5패(승점23)가 되면서 3위에서 4위로 내려갔다.

한국전력 임성진이 8일 열린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서브를 넣기 위해 패스(토스)를 올리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전력 임성진이 8일 열린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서브를 넣기 위해 패스(토스)를 올리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이날 경기가 없던 OK금융그룹(8승 6패 승점22)는 4위에서 5위로 자리를 이동했다.

한국전력은 토종 스파이커들이 힘을 제대로 냈다. 임성진이 13점, 서재덕이 11점을 각각 올렸고 '주포' 타이스(네덜란드)와 베테랑 미들 블로커 신영석도 각각 13, 11점씩을 더하며 소속팀 연승에 힘을 실었다.

삼성화재는 요스바니(쿠바)가 13점, 김정호, 김준우, 김우진이 각각 8, 7, 5점씩을 올렸으나 한국전력 기세를 막지 못했다.

이날 승부처는 1세트가 됐다. 삼성화재에 1~2점 차로 끌려가던 한국전력은 서재덕의 서브 에이스로 13-13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삼성화재는 김우진이 연속 득점에 성공, 리드를 되찾았고 요스바니의 후위 공격에 이어 에디의 서브 득점, 김준우가 서재덕 공격를 블로킹으로 잡아내며 18-15로 치고나갔다.

한국전력 서재덕(왼쪽)이 8일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전력 서재덕(왼쪽)이 8일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상대 블로킹 사이로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서재덕이 김정호가 시도한 스파이크를 가로막아 17-18로 쫓아왔는데 삼성화재는 요스바니의 공격과 김준우의 속공을 앞세워 세트 후반 21-19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21-22 상황에서 세트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임성진 서브 순서에서 4연속 득점하며 세트 승부를 뒤집었다. 미들 블로커 박찬웅은 김우진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았고 한국전력은 세트 포인트를 앞뒀다.

세트 승부는 임성진이 끝냈다. 22-22 상황에서 팀에 리드를 안긴 서브 득점을 올린 임성진은 다시 한 번 서브 에이스에 성공, 한국전력이 기선제압했다.

분위기를 탄 한국전력은 2세트 초반 박찬웅과 신영석의 블로킹을 앞세워 8-4로 첫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에 도달했다. 결국 점수 차를 세트 내내 유지하며 2세트도 따냈다.

1, 2세트를 연달아 내주고 코너에 몰린 삼성화재는 3세트는 추격에 힘을 냈다. 세트 선발로 출전한 박성진이 공격에서 힘을 실었다. 세트 중반들어 세 차례나 한 점차로 좁혔다. 하지만 한국전력은 세트 균형을 허용하지 않았다. 신영석의 속공과 타이스의 공격을 앞세워 이날 승부를 3세트 만에 마무리했다.

한국전력 선수들이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한국전력 선수들이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원정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대전=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성진·서재덕 제 몫 한국전력, 삼성화재 꺾고 7연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