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반값 실손보험료 혜택 중단되나


4세대 상품 손해율 114.5% 적자 구간
팔수록 손해…보험료 할인 유지 유인 없어

[아이뉴스24 최석범 기자] 4세대 실손보험 반값 할인이 올해를 마지막으로 종료될 가능성이 커졌다. 손해율이 가파르게 치솟으면 보험사가 판매할 유인이 없어졌다.

보험연구원이 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4세대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114.5%다. 고객에게 보험료를 100원 받아 보험금으로 114원을 지출했다는 의미다.

1~4세대 실손보험 손해율 현황 [사진=보험연구원]
1~4세대 실손보험 손해율 현황 [사진=보험연구원]

4세대 실손보험은 보험료가 이전 세대에 비해 저렴한 대신 비급여 항목의 자기부담금이 높은 상품이다. 이전 세대 상품과 달리 비급여 의료 이용량에 따라 보험료 할인·할증을 적용한다.

보험사들은 손해를 감수하면서 상품을 더 팔 수 없다고 입을 모은다. 현재 보험사들은 4세대 실손보험으로 전환 가입하는 구세대(1~3세대) 실손보험 가입자에게 보험료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하지만 손해율은 상품 출시 연도인 2021년보다 53.3% 증가했다. 구세대 가입자를 계약 전환으로 받는 과정에서 사실상 언더라이팅이 이뤄지지 않은 영향이 크다. 계약 전환으로 가입하는 소비자의 경우 인수 심사를 받지 않았다.

네 차례 4세대 실손보험료 할인을 연장한 점도 종료 가능성을 높인다. 보험사들은 2021년 연말까지 한 차례 연장했고 6개월씩 세 번씩 연장했다. 업계는 올해 이후로 보험료 할인을 연장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금융당국 역시 실손보험료 할인 연장 여부는 보험사가 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4세대 실손보험 손해율이 오르는 마당에 보험료 할인까지 해 계약을 받는 건 부담이 된다"며 "보험료 할인을 연장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말했다.

/최석범 기자(0106531998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반값 실손보험료 혜택 중단되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