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국민의힘 김학용 국회의원,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 방치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민주당 즉각 사죄해야”


[아이뉴스24 이윤 기자] 국민의힘 김학용 국회의원(경기 안성시)은 오늘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감사원의 최종 감사 결과에 대해 “극악무도한 정권”이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즉각적인 사죄를 촉구했다.

감사 결과 문재인 정부는 이대준씨가 북한 해역을 표류할 당시 상황을 보고·전파하지 않고 조기 퇴근하거나, 대북전통문을 미발송하는 등 관련 매뉴얼에 따른 신변보호 및 구호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서해 공무원의 피살·소각 사실을 인지한 후에는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비밀자료를 삭제하였으며, 군 첩보에도 없는 부정확한 사실을 근거로 자진 월북 여부를 부당하게 판단·발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전직 국회 국방위원장으로서 참으로 참담한 심정”이라며 “본인들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고인의 명예까지 실추시키며, 대국민사기극을 벌인 극악무도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관계기관들이 일사분란하게 한 사람을 월북으로 몰아간 것은 최종책임자의 승인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진상규명에 나선 감사원에 대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한 말은 여전히 생경하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이제는 사실 앞에 분명한 사죄가 뒤따라야 한다”며 “이 사건의 최종책임자인 문재인 전 대통령과 월북몰이에 앞장섰던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과 유족 앞에 즉각 사죄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학용 국회의원 [사진=김학용 의원실]
국민의힘 김학용 국회의원 [사진=김학용 의원실]

/안성=이윤 기자(uno29@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민의힘 김학용 국회의원, “서해공무원 피살 사건 방치한 문재인 전 대통령과 민주당 즉각 사죄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