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울, 지금 그곳은] "따뜻한 크리스마스!"…서울식물원은 꽃의 향연


내년 2월까지 관련 전시

난초의 여왕으로 불리는 카틀레야. [사진=서울식물원]
난초의 여왕으로 불리는 카틀레야. [사진=서울식물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느낄 수 있습니다. 20여종 열대난초를 볼 수 있고 꽃분수, 꽃트리도 만날 수 있어요. 서울식물원은 지금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화이트 크리스마스(White Christmas)’가 오기 전에 ‘따뜻한 크리스마스(Warm Christmas)’를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 서울식물원에서 한겨울에도 따뜻하고 이색적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전시가 시작된다.

오는 9일부터 내년 2월까지 서울식물원 전시온실과 주제정원 일대에서 식물들과 조형물을 활용한 공간을 만나볼 수 있다. 활짝 핀 열대꽃들과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조형물이 어우러진다.

전시온실 입구부터 열기구 조형물과 어우러진 난초 기둥을 시작으로 열대관 관람동선을 따라 열대·아열대 지역에 서식하는, 꽃이 크고 화려한 다양한 난초를 만날 수 있다.

여러 종류의 난초로 만든 난초터널. [사진=서울식물원]
여러 종류의 난초로 만든 난초터널. [사진=서울식물원]

난초의 여왕으로 불리는 카틀레야를 비롯해 팔레놉시스, 심비디움, 파피오페딜룸, 반다 등 화려한 모양과 색상의 열대난초 20여 종을 전시한다.

동남아 지역의 전통공예품과 열대난초를 활용한 포토존에서는 이국적 경관과 함께 아름다운 사진과 추억을 담을 수 있다. 수많은 난초로 조성된 난초터널에서는 다채로운 색상과 함께 풍부한 난초향을 경험하는 것은 덤이다.

전시온실 지중해관으로 들어서면 생기 있고 화려한 겨울장식과 더불어 꽃분수, 포인세티아 꽃트리 등 크리스마스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식물연출이 자리 잡고 있다. 포토존으로 식물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준다.

포인세티아 꽃트리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사진=서울식물원]
포인세티아 꽃트리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사진=서울식물원]

야외 주제정원도 겨울을 맞이하며 옷을 갈아입었다. 순록과 선물상자가 담긴 수레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했고 구상나무, 스노우화백, 황금측백, 양배추 등 계절을 느낄 수 있는 식물들을 심어 겨울 정원의 느낌을 극대화했다.

김대성 서울식물원장은 “서울식물원에서 열대, 지중해 식물들과 함께 이색적 겨울을 즐길 수 있는 전시를 준비했다”며 “따뜻한 서울식물원 온실에서 가족·연인들과 함께 사진도 찍고 추억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 지금 그곳은] "따뜻한 크리스마스!"…서울식물원은 꽃의 향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