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미 첨단기술협력 최고위 레벨로 '격상'…삼성·현대차·구글·IBM 참여


한경협·美 상의 민관포럼 개최…반도체·배터리·AI 등 양국 핵심·신흥기술 협력 모색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한미 양국을 대표하는 기업인들이 양국 대통령실의 최고위 국가안보 책임자와 만나 국가안보와 직결된 첨단기술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류진 한경협 회장 [사진=한경협]
류진 한경협 회장 [사진=한경협]

한국경제인협회는 미국상공회의소(U.S. Chamber of Commerce)와 공동으로 8일 저녁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Jake Sullivan) 국가안보보좌관을 초청한 가운데 '한미 차세대 핵심·신흥기술 협력 민관포럼'을 개최했다.

반도체, 배터리, AI, 퀀텀, 바이오 등 핵심·신흥기술 분야 협력 강화와 이를 통한 경제안보 확보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삼성, 현대차, SK, 롯데 등 한국의 대표기업들은 물론, 미상의, 구글, IBM,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아마존웹서비스 등 미국의 첨단기업까지 30여 개사가 참석해 양국의 국가안보회의(NSC, National Security Council) 수장과 대화를 나눴다.

류진 한경협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첨단기술의 중요성을 국가안보의 관점에서 조명해 양국 간 경제·기술 파트너십을 한미동맹의 핵심축으로 격상시켜 매우 고무적"이라며 "양국이 서로의 최우선 가치동맹이라는 점을 기반에 두고 기업과 정부가 긴밀히 협력할 때 핵심·신흥기술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제안보를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경제계는 첨단분야의 상호 투자 확대와 기술표준 마련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정부에서도 무역장벽과 규제장벽 등 걸림돌을 최소화해달라"고 강조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핵심신흥기술 분야의 기술우위 선도가 국가의 안보와 경제, 지정학의 미래를 결정한다"며 "핵심신흥기술의 한미 공동 기술연구와 개발, 양국 기업에 적합한 국제 기술표준 채택, 해외로의 기술탈취 방지를 위한 국가 차원의 엄격한 관리와 보호 등 핵심신흥기술의 전 주기(Life-Cycle)를 통틀어 한미 간 협력하고 기업들을 지원하겠다"고 피력했다.

찰스프리먼 미 상의 부회장 [사진=한경협]
찰스프리먼 미 상의 부회장 [사진=한경협]

이어진 한미 안보실장과의 대화 세션에서 기업인들은 첨단기술분야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와 첨단신흥산업 규제 애로사항 개선 등 건설적인 의견을 제시했다. 또 지속적으로 한미 경제계-정부 간 긴밀한 공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경협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4월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적극 추진하기로 약속했던 핵심·신흥기술 분야의 협력을 본격화하기 위한 민-관 공동 포럼"이라며 "이를 통해 양국 첨단기술협력이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미 첨단기술협력 최고위 레벨로 '격상'…삼성·현대차·구글·IBM 참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