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가려도 티가 나요…김혜수, '원조 글래머'의 금빛 S라인 [엔터포커싱]


전 세계가 K-콘텐츠에 열광하는 지금, 카메라를 통해 보는 다양한 연예 현장을 기록합니다.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대문자 S라인'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김혜수는 영화 '밀수'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수상소감으로 "'밀수' 촬영현장은 그해 뜨거운 날씨보다 더 뜨거웠다. 백여 명 가까운 인원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최선을 다한 현장이었다. 서로 마주 보면서 용기를 줬던 배우들, 6m 수심의 공포, 부상의 공포를 잊게 해준 훌륭한 스태프들 모두 감사드린다. 모든 분들 덕분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짝꿍이었던 염정아 씨와는 사랑에 빠지게 됐고, 제 파트너였던 조인성 씨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참 많이 느끼고 배웠다. 함께 작품할 수 있어서 너무 좋은 배우들이었다"며 "사실 '밀수'는 정말 혼자 해낼 수 없는 작업이었다. 특히 많은 배우들이 있지만, 해녀 팀 한 분 한 분께 감사드린다. 이 상의 영광은 해녀 대장 염정아, 김재화, 박준면, 박경혜, 고민시 이 분들과 나누겠다"고 함께한 동료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한편, 춘사국제영화제는 춘사(春史) 나운규의 '한국 영화의 맥'이라는 의식을 가지고 탄생하게 된 영화제다. 올해 28회를 맞이하는 춘사국제영화제는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의 영화 시상식이자, 최우수 감독상이 그랑프리인 유일한 영화제로 자리매김했다.

'환한 미소로 등장하는 여신'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심쿵 S라인'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제는 춘사의 여신'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넘쳐 흐르는 우아함'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53세 믿을 수 없는 미모'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화려한 금빛 드레스와 차분한 블랙 재킷'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름다운 밤이에요'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날개 펼친 여신님' 배우 김혜수가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비스타홀에서 열린 '28회 춘사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가려도 티가 나요…김혜수, '원조 글래머'의 금빛 S라인 [엔터포커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