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장우 대전시장, 중구청장 권한 대행 교체 ‘논란’


“현안 직접 챙기겠다”... 4일자로 중구청장권한대행 본청 국장 임명
민주당 중구의원, “관선시대 역행 착오 발상... 법적 조치 진행”

[아이뉴스24 강일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이 ‘구청장 궐위’ 상태인 중구의 구청장 권한대행(부구청장)에 대해 교체 인사를 단행해 법적·행정적 정당성과 함께 정치적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이 시장은 4일자로 이동한 대덕구 부구청장을 중구 부구청장에 임명했다. 또 전재현 중구 부구청장(구청장 권한대행)을 시 본청 행정자치국장에, 이성규 시 행정자치국장을 대덕구 부구청장으로 전보 발령했다.

앞서 지난 1일 이 시장은 “보문산 개발, 중촌벤처밸리 조성 등 중구 현안을 직접 챙기겠다”며 중구 부구청장 교체 방침을 밝힌바 있다.

중구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4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강일 기자]
중구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4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강일 기자]

대전중구의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발하고 나섰다. 중구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4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모든 중구청 공직자의 노력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지방자치시대에서 위임통치시대로, 민선시대에서 관선시대로 역행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이들은 “김광신 전 구청장이 궐위된 상황에서 현 부구청장은 법적으로 구청장 권한 대행으로서 이 시장이 임명, 해임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법적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구의원들은 “단체장 공백으로 공직 기강 확립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에 이 시장이 혼란을 부추기고 있는 꼴”이라며 “전재현 권한대행는 갑작스런 단체장 공백으로 조직을 정비하고 구민의 안녕을 살펴야 할 무거운 책임을 뒤로한 채 하루 아침에 외부인의 한마디에 조직을 버리고 떠나가는 모습이 중구청을 비롯해 중구 구민 전체의 자존심을 짓밟는 처사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방자치법은 '자치구의 부구청장은 일반직 지방공무원으로 보하되 그 직급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며 구청장이 임명한다'고 되어 있다.

부구청장의 임명은 구청장이 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 시장이 관행으로 해온 ‘인사교류’를 내세워 새로운 부구청장을 임명, 지역 정가의 갈등은 더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강일 기자(ki0051@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장우 대전시장, 중구청장 권한 대행 교체 ‘논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