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광주시, 호남 최대 ‘광주역 창업밸리’ 사업 부지 확보


공공투자 4400억 투입…2027년까지 창업시설 단계별 구축

[아이뉴스24 윤준호 기자] 광주시가 호남권 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스타트업 창업밸리 조성 사업인 ‘광주역 창업밸리’의 부지 전체를 확보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4월 국토부 부지 매입에 이어 최근 광주역 후면 유휴부지 매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광주역 도시재생혁신지구 조감도 [사진=광주광역시]
광주역 도시재생혁신지구 조감도 [사진=광주광역시]

이는 지난 2021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광주역을 경유하는 달빛내륙철도가 반영되는 등 사업 여건 변화로 부지매입에 난항을 겪어온 지 약 2년 만이다.

광주역 스타트업 창업밸리 조성 사업은 광주역 유휴부지에 경제적 파급력이 높은 창업지원 인프라를 구축하고 사회‧경제적 인프라를 개선해 쇠퇴한 도심을 되살리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출발했다.

공공투자 비용은 약 4400억원이 투입되며, 2027년까지 △어울림팩토리 △빛고을창업스테이션 △복합허브센터 △기업혁신성장센터 △사회적경제혁신타운 △일자리연계형주택 등 창업지원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시설 간 유기적 연계를 통해 창업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이번에 매입한 부지에는 창업지원시설인 복합허브센터와 기업혁신성장센터, 사회적기업을 지원하는 사회적경제혁신타운, 창업자들에게 주거를 지원하는 일자리연계형 주택 등 4개 시설이 들어선다.

이 중 복합허브센터는 설계가 완료돼 이르면 올해 내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 기업혁신성장센터, 사회적경제혁신타운, 일자리연계형주택은 내년까지 설계와 착공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신속히 이행할 계획이다.

또 빛고을창업스테이션은 내년 상반기 준공 후 하반기부터 초기 창업자들을 맞을 예정이다.

한편, 빛고을창업스테이션 맞은편에 노후건물을 리모델링해 구축한 어울림팩토리에는 현재 창업기업 6개소가 입주해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김준영 신활력추진본부장은 “코레일 부지 매입으로 광주역 스타트업 창업밸리 조성 사업은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호남 최대 창업밸리 조성과 더불어 인근 주민들을 위한 도시재생사업도 성실하게 추진해 광주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광주=윤준호 기자(aa100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광주시, 호남 최대 ‘광주역 창업밸리’ 사업 부지 확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