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北 "한반도 전쟁은 시점상 문제"...'완전 소멸' 위협 발언


북한 조선중앙통신, 군사논평원 명의 글 보도
9·19 군사합의 파기 후 도발 수위 높여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북한이 9·19 군사합의 일부 조항 효력 정지로 한반도 정세가 극도로 악화했다면서 "조선반도에서 전쟁은 시점상의 문제"라고 위협했다.

1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항공절(11월29일)에 즈음한 11월30일 오전 북한군 공군사령부를 방문하는 등 기념 일정을 소화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일정엔 딸 주애가 동행한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1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항공절(11월29일)에 즈음한 11월30일 오전 북한군 공군사령부를 방문하는 등 기념 일정을 소화했다고 보도했다. 일부 일정엔 딸 주애가 동행한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군사논평원은 "지난 5년간 유지되어오던 군사분계선 완충지대는 완전히 소멸되고, 전쟁 발발의 극단한 정세가 팽배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2일 한국이 첫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우리의 위성 발사가 북남군사분야 합의서에 대한 '위반'으로 된다면 (한국의 위성 발사에 대해) 그 어떤 철면피한도 이를 '합의 준수'라고 우겨댈 수는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논평원은 "이제 조선반도에서 물리적 격돌과 전쟁은 가능성 여부가 아닌 시점상의 문제"라며 "우리 군대는 이제부터 그 어떤 합의에도 구애되거나 속박되지 않고 정상적인 군사활동을 마음먹은 대로 전개할 수 있게 되었다"고도 했다.

아울러 "우리를 반대하는 괴뢰패당의 그 어떤 적대행위도 괴뢰군의 참담한 괴멸과 '대한민국'의 완전 소멸로 이어질 것"이라며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완전 파기한 도발광들은 반드시 혹독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리 정부가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3차 발사에 따른 대응조치로 지난달 22일 9·19 군사합의 중 '비행금지구역 설정'(제1조 3항)의 효력을 정지하자, 북한은 이튿날 9·19 군사합의 전면 파기를 선언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北 "한반도 전쟁은 시점상 문제"...'완전 소멸' 위협 발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