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故 자승스님 영결식 엄수…각계 인사 조계사 찾아 추모


경기 화성시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식 거행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제33·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상월결사 회주 고(故) 자승 스님(세수 69·법랍 44년)의 영결식이 3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본산 조계사에서 거행됐다.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 영결식이 3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엄수됐다. [사진=뉴시스]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 영결식이 3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서 엄수됐다. [사진=뉴시스]

이날 종단장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예하와 원로의장 불영 자광 대종사를 비롯한 종단 원로스님 및 중진 대덕스님, 불자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영결식은 명종, 개식, 삼귀의례, 영결법요, 헌향헌다, 행장소개, 추도입정, 생전법문, 영결사, 법어, 추도사, 조사, 조가, 헌화, 조전, 인사말씀, 공지사항, 전법선언제창, 사흥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조계종 종정 중봉 성파 대종사는 영결식 추도사를 통해 "지난 2월 이 자리에서 인도 순례를 간다 해서 많은 대중이 출발할 때 무사히 다녀오라고 격려하는 말을 하러 왔었다"며 "불과 얼마 되지 않아서 뜻밖에도 오늘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기약이 없는 곳으로 자승 스님을 보내려고 온 영결식에서 무슨 말을 할지, 말이 나오지 않다“고 애도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 스님은 영결사에서 고인의 생전 업적을 추모했다. "천축국(天竺國) 40여일에 걸친 가행정진길에는 아직도 발자국이 그대로 지워지지 않았고 위례 신도시 상월선원에서 100일동안 앉았던 좌복에는 여전히 따스한 기운이 식지 않았으며 해동(海東)의 삼보사찰을 이어가며 밟았던 순례길에서 떨어뜨린 땀방울은 지금도 마르지 않았다"며 "그 뜻과 의지를 오롯하게 이어받은 상월결사 정신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며 대화상의 수행력과 유훈이 하나로 결집된 ‘부처님 법 전합시다‘라는 전법포교의 길을 함께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불교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불영 자광 스님도 추도사에서 "자승 대종사는 한국 불교에 전법을 화두로 던진 '포교의 화신'이었다"며 "한국불교의 중흥과 전법도생에 대한 대종사의 원력은 마침내 소신공양 즉 몸을 태워서 부처님께 바치는 일과 자화장 즉 후대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 스스로 화장에 이르기까지 큰 법을 남기셨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영결식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기획재정부 추경호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 행정안전부 이상민 장관, 농림축산식품부 정황근 장관,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 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김동연 전 경기도지사,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 정부 인사를 비롯한 각계 종교·사회·문화·학계·재계 인사들이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故 자승스님 영결식 엄수…각계 인사 조계사 찾아 추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