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중국인줄 알았는데"…5호선 '민폐' 된 한국 여중생들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서울 지하철 5호선 내에서 단체로 바닥에 앉아 화장을 하거나 드러누운 여중생들의 영상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5호선 여중생들이 지하철에서 민폐를 끼친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SNS 캡처]
최근 5호선 여중생들이 지하철에서 민폐를 끼친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SNS 캡처]

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A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울 지하철 5호선 내에서 촬영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10대 여학생 5명이 출입구 바로 앞 바닥에 모여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이 영상에 대해 "5호선 중딩. 타자마자 앉고, 눕고. 입구에 20분째. 살짝 비켜주긴 함"이라고 설명하며 "안방처럼 참 편안해 보인다"고 적었다.

영상 속 학생들은 주변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고 화장을 하거나 머리를 만졌다. 또 바닥에 드러눕고, 브이를 하며 서로 사진을 찍어주기도 했다. 또 장한평역에서 하차하려던 승객들은 여학생들을 피해 한쪽으로 늘어서서 빠져나가야 했다.

이 영상은 하루 만에 약 270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국인줄 알았는데"…5호선 '민폐' 된 한국 여중생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