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모텔서 '졸피뎀' 라이브 방송…20대 여성 2명 경찰 임의동행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모텔에서 직접 처방받지 않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흡입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전날 라이브 방송 중 향정신성의약품을 흡입한 여성 유튜버 A씨와 졸피뎀 성분의 의약품을 건넨 B씨를 임의동행했다.

모텔에서 직접 처방받지 않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흡입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그래픽]
모텔에서 직접 처방받지 않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흡입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그래픽]

경찰은 전날 오후 7시 50분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모텔에서 여성 유튜버 A 씨가 '졸피뎀'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약물 같은 걸 먹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졸피뎀 성분으로 만든 '스틸녹스정'을 발견해 A씨를 임의동행했다. 조사 결과 A씨와 함께 있던 여성 B씨가 인근 병원에서 스틸녹스정을 처방받아 A씨에게 건넨 것으로 드러나 B씨도 임의동행에 포함됐다.

A씨는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류 약품을 처방받아도 타인에게 이를 건네는 것은 불법"이라며 "임의동행한 2명을 조만간 입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모텔에서 직접 처방받지 않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흡입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모텔에서 직접 처방받지 않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흡입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한편 졸피뎀은 진정·수면 효과가 있어 불면증 치료 등 의료용으로도 사용되지만, 중독성이 강해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다. 처방 없이 불법적인 경로로 구하거나 투약할 경우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모텔서 '졸피뎀' 라이브 방송…20대 여성 2명 경찰 임의동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