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력서 사진에 AI 프로필 넣어도 될까…인사담당자 반응은?


직장인·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부정적'…"실물과 너무 달라"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인공지능(AI)으로 다양한 프로필 사진을 만들어주는 'AI 프로필'을 입사 지원서에 제출하는 지원자들에 대해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카카오의 AI 사업을 추진하는 카카오브레인은 '칼로(Karlo) AI 프로필'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카카오브레인]
카카오의 AI 사업을 추진하는 카카오브레인은 '칼로(Karlo) AI 프로필'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카카오브레인]

28일 인크루트가 직장인 895명을 대상으로 '신기술이 채용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력서 사진으로 AI 프로필을 제출하는 것에 대해 70.6%가 반대했다. 또 일반 직장인은 70.2%, 인사담당자는 73.8%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실물과 너무 다른 사진이라서(65.3%)가 가장 많았다. △사진보단 그림에 가까워서(19.5%)와 △지원자들의 사진이 비슷해서 구분하기 어려워서(7.6%)라는 이유도 있었다.

반면 찬성하는 이들은 △본인 사진으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문제 없다(41.4%)를 이유로 들었다. 이어 △사진을 안 넣는 기업도 많아서 의미 없다(21.7%) △어떤 사진을 넣든 본인의 자유(20.2%) 등이 있었다.

[인포그래픽=인크루트]
[인포그래픽=인크루트]

최근 외국에서 채용 시 서류전형 대신 숏폼(길이가 짧은 영상 콘텐츠)을 제출하는 기업이 늘고 있는데 한국에 도입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매우 찬성(9.8%) △대체로 찬성(37.2%) △대체로 부정(37.2%) △매우 부정(15.8%)으로 53%가 반대했다.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영상을 찍는 것 자체에 부담이 크다(39.5%)와 △취업 및 이직 시에 준비할 게 너무 많아진다(21.9%)를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찬성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다양한 방식으로 본인을 어필하는 것은 좋은 현상이다(72.7%)가 가장 많았다. 이 외 △서류는 대리 작성을 판별하기 어렵다(9.3%) △면접 전에 지원자의 스피치 능력, 적극성 등을 확인하기 좋은 수단(9%) 등이 있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력서 사진에 AI 프로필 넣어도 될까…인사담당자 반응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