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금태섭 "文, 조국 사태 만든 장본인…조국 출마 적절한지 의견 분명히 해야"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 대표가 최근 총선 출마를 시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한 야당을 향해 "출마가 적절한지에 대한 의견을 내야 한다"고 했다.

지난 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책방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작가 사인회에서 조국 전 장관(왼쪽)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9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책방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작가 사인회에서 조국 전 장관(왼쪽)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 대표는 27일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의 총선 출마 시사에 대해 "개인이 선거에 나오겠다고 하는 건 어떻게 할 수 없지만, 여기에 민주당이 단호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자기들 말로는 조국 사태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하는데 항상 내용 없이 했다"며 "정말 아쉬운 것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상징적인 조치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 전 대통령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많은 국민의 기대를 갖고 통합의 정치를 했는데, 조국 사태를 일으킨 장본인"이라며 "최근 조 전 장관을 만나는 걸 보면 전직 대통령, 국가 원로로서 아무 생각이 없나 싶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야 개인의 판단이라고 하더라도 민주당의 지도부 그리고 전직 대통령이 여기에 대해 분명히 의견을 내줘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금태섭 전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른 미래를 위한 성찰과 모색 포럼 '제2회 복합위기 시대, 한국정치의 돌파구는?' 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태섭 전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다른 미래를 위한 성찰과 모색 포럼 '제2회 복합위기 시대, 한국정치의 돌파구는?' 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 대표는 "조국 사태가 얼마나 우리 국민을 찢어 놨나"며 "그때부터 사법부의 독립, 검찰의 독립이 뒤로 밀렸다. 양측에서 비판을 하지만 서초동에 피의자가 조사받고 있는데 밖에서 몇만 명씩 모여서 이런 경우는 없다. 만약 조국 신당이 만들어지면 바람직한 건지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이 의견을 말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 2019년 자녀 입시 비리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1심에서만 3년 넘게 재판을 받았고, 올해 2월 징역 2년에 추징금 600만원이 선고됐다. 조 전 장관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항소했고, 항소심 재판 결과가 내년 4월 총선 전에 나올 전망이다.

이에 대해 조 전 장관은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법률적 차원에서 여러 해명·소명·호소를 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은 게 많다. 비법률적 방식으로 명예 회복할 길을 찾겠다"며 총선 출마 여부를 공개적으로 시사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태섭 "文, 조국 사태 만든 장본인…조국 출마 적절한지 의견 분명히 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