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종희·경계현' 체제 유지…삼성전자, '안정'에 방점 둔 사장단 인사 단행


부회장급 '미래사업기획단' 신설…단장엔 전영현 삼성SDI 이사회 의장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삼성전자가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를 유지하며 변화보다는 안정에 방점을 둔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전자 서초 사옥 전경. [사진=권용삼 기자]
삼성전자 서초 사옥 전경. [사진=권용삼 기자]

삼성전자는 사장 승진 2명, 위촉 업무 변경 3명 등 총 5명 규모의 2024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장단 인사를 통해 용석우 디바이스경험(DX)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업부장(부사장)이 사업부장(사장)으로, 김원경 경영지원실 글로벌 퍼블릭 어페어 팀장(부사장)이 실장(사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아울러 이번 인사에서 '투톱' 체제를 맡고 있는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부회장)과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경계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사장)은 위촉업무가 변경됐다. 한종희 부회장이 겸임하고 있던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은 용석우 신임 사장이 맡게 됐다. 경계현 사장은 DS부문장과 함께 SAIT원장(옛 종합기술원)을 새로 맡기로 했다.

한종희(왼쪽부터) 삼성전자 부회장,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사진=삼성전자]
한종희(왼쪽부터) 삼성전자 부회장,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사진=삼성전자]

특히 이번 사장단 인사와 함께 기존 사업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은 신사업 발굴을 위한 부회장급 조직으로 '미래사업기획단'이 신설됐다. 단장은 전영현 삼성SDI 이사회 의장(부회장)이 자리를 옮겨 맡는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사에 대해 "TV사업의 성장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사업부장으로 과감히 보임하고, 글로벌 대외협력 조직을 사장급으로 격상시켜 다극화 시대의 리스크 대응을 위한 글로벌 협력관계 구축에 기여토록 했다"며 "2인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해 경영안정을 도모하는 동시에 핵심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세상에 없는 기술 개발 등 지속성장 가능한 기반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종희·경계현' 체제 유지…삼성전자, '안정'에 방점 둔 사장단 인사 단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