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공공硏 기술이전 건수 줄었지만 기술료 수입은 늘어


지난해 기술이전 수입, 전년 대비 5.9% 증가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아이뉴스24 DB]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국공립연구소, 대학 등 공공연구기관의 지난해 기술이전 건수와 기술이전율이 각각 전년대비 9.2%, 2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기술이전수입은 대형계약에 힘입어 5.9%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국내 297개 공공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도 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사업화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연구기관의 기술이전수입은 전년 대비 5.9%, 지난 5년 평균 대비 17.1% 증가한 281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분매각 수익을 제외한 기술료 수입은 2745억원으로 최근 5년 평균 대비 26.8%(581억원), 전년 대비 6.5%(178억원) 증가했다.

새로 개발한 기술 건수 대비 기술이전 건수를 의미하는 기술이전율은 지난해 31.7%로, 최근 5년 평균(36.9%) 대비 5.2%p 감소했다. 전년(40.9%) 대비로는 9.2%p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신규확보기술 건수는 3만8020건으로 최근 5년 평균 대비 11.4%(3904건) 늘었으나, 이전기술건수는 1만2057건으로 최근 5년 평균(1만2631건) 대비 4.5%(574건), 전년 대비로는 21.6%(3326건) 감소했다.

산업부는 "글로벌 경기침체와 투자 위축 등 대내외 여건 악화로 기업의 기술도입 수요가 줄어들면서 기술이전건수와 기술이전율이 감소했으나, 기술이전수입은 오히려 증가해 질적 성과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최근 5년간 평균 및 당해연도 기술이전수입(‘17~’22)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최근 5년간 평균 및 당해연도 기술이전수입(‘17~’22)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기술이전 건수가 줄었는데도 금액이 늘어난 것은 대형 기술이전계약이 성사됐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한양대학교가 L사로 하이니켈 양극재 신기술 특허를 양도하면서 250억원 규모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으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도 S사에 리튬이차전지 핵심소재 및 공정기술 특허를 매각해 12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수입을 거두었다.

지난해 공공연구기관의 기술이전 실적을 분야별로 보면 융복합·기타 분야(에너지·자원, 지식 서비스, 세라믹 등)가 2853건으로 23.7%를 차지했으며, 바이오·의료(2631건, 21.8%), 기계·소재(2307건, 19.1%), 정보·통신(1663건, 13.8%), 전기·전자(1463건, 12.1%), 화학(1130건, 9.4%)순으로 나타났다.

기술이전계약 유형은 유상 기술실시가 6819건(56.6%)으로 가장 많았으며, 기술양도 3937건(32.7%), 기타 543건(4.5%) 순이었다.

이민우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우리나라 전체 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수입은 미국 상위 1개 대학의 기술이전수입 보다 낮은 수준"이라며 "앞으로 도전적·혁신적 분야에 대한 정부 R&D 투자와 국제 협력 R&D를 확대해 질적 성과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공연구기관 기술이전·사업화 실태조사 보고서는 12월에 국가기술은행(www.ntb.kr)에 게재될 예정이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공공硏 기술이전 건수 줄었지만 기술료 수입은 늘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