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광주광역시, 하남·진곡·평동산단 중기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


대유 위니아발 위기에 처한 80여 협력업체 한숨 돌려…긴급경영안정자금‧연구개발‧컨설팅 등 지원

[아이뉴스24 윤준호 기자] 광주광역시는 하남산단과 진곡산단, 평동1·2와 평동3차 일반산업단지가 21일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고시됐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이번 지정이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의 기업회생절차 신청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협력업체들에게 도움이 될것으로 전망했다.

김광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하남산단 등 4개 산단이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고시됐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김광진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하남산단 등 4개 산단이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고시됐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이번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지정에 따라 해당 산단에 입주한 중소기업은 긴급경영안정자금, 스케일업 연구개발(R&D), 컨설팅, 마케팅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직접 생산한 물품의 경우 예외적 제한경쟁입찰·수의계약 가능 규정을 적용받는 등 체계적이고 맞춤형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특별지원지역 지정기간은 지정일로부터 2년이며, 2년의 범위 내에서 1회 연장 가능하다.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의 기업회생절차 신청에 따른 광주시 협력업체의 피해규모는 133개사 43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지정으로 지정된 4개 산업단지에 80여개 사가 위치하고 있으며 피해액은 310억원으로, 광주시 전체 피해액의 71%에 달한다.

이에 광주시는 지난달 26일 협력기업들이 집적돼 있는 4개 산업단지를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중소벤처기업부의 현장실사와 심의위원회를 거쳐 신청지역이 모두 지정받게 됐다.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은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의 기업회생절차 신청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협력업체들에게 이번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지정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단비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소기업특별지원지역 외에 지난 10일 신청한 고용위기지역 지정도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대유위니아그룹 기업회생절차 신청 이후 협력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법원의 신속한 기업회생 개시 결정을 촉구하는 탄원서 제출 등 지역의 위기극복 역량을 결집하고, 정책금융·세제 지원 등 긴급 지원책을 마련했다.

/광주=윤준호 기자(aa100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광주광역시, 하남·진곡·평동산단 중기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