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스마일게이트희망스튜디오, '2023 플레이 펀&굿' 포럼 성황리 종료


'다양성', '포용성', '진정성', '게이미피케이션' 주제로 우수 사례 발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스마일게이트희망스튜디오(이사장 권혁빈)는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한 '2023 플레이 펀&굿(PLAY FUN&GOOD)' 포럼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스타 기간동안 개최된 포럼 현장에는 게임업계 사회공헌 담당자와 다양한 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연사진과 함께 게임으로 사회적 기여를 확장한 사례를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포럼은 '다양성', '포용성', '진정성', '게이미피케이션' 등을 주제로 △스마일게이트 창작ESD사업담당 여승환 이사 △NX3 게임즈 김효재 PD △로스트아크 이용ㅈ 커뮤니티 '로아와' 최진일 운영자 △한양대학교 교수·임팩트리서치랩 신현상 대표의 발표 순서로 진행됐다.

[사진=스마일게이트]
[사진=스마일게이트]

여승환 이사는 미래세대의 새로운 사회적 가치 실현 방안에 대해 발표하며 게임으로 창출하는 소셜 임팩트가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라 예견했다. 여 이사는 "디지털 환경에 친숙한 미래 세대는 관심사에 몰입하며 온라인에서 소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며 "앞으로 기술의 발전으로 게임 창작의 허들이 낮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단순히 소셜 활동에 참여하고 체험하기 보다는 자신의 생각을 직접 표현할 수 있는 게임이 소셜 임팩트의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재 PD는 신작 MMORPG '프로젝트L' 개발 과정에 도입한 취약 이용자층을 위한 게임 접근성 향상 방안을 공유했다. 김 PD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취약 이용자층을 위한 게임 접근성 향상 기능에 심혈을 기울였다. 연구 자료를 살펴본 결과 취약 이용자층의 RPG 장르에 대한 니즈가 가장 높은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접근성 향상을 고민하는 게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데, 희망스튜디오가 게임 개발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계기를 만들고 노력하고 있는 부분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진일 운영자는 게임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 분위기를 형성하고 기부 문화를 생성하는 과정을 공유했다. 그는 "이용자 스스로가 자발적으로 기부 활동을 결정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게임 커뮤니티의 소속감이 강화된다. 이런 소속감을 기반으로 기부 활동이 커뮤니티의 문화가 되면서 이용자들도 더욱 쉽게 기부 행렬에 동참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현상 대표는 게이미피케이션의 사회적 가치와 희망스튜디오가 창출한 소셜 임팩트를 측정하고 분석한 결과에 대해 발표했다. 신 대표는 "기업은 투자 대비 바람직한 수준의 소셜 임팩트를 만들 수 있는가에 대해 고민을 해야한다"며 "스마일게이트의 희망스튜디오 재단이 창출한 연평균 사회성과 창출 금액은 전체 사업비 대비 약 2배로 나타났다. 이는 100만원을 지원할 경우 200만원 상당의 긍정적 사회성과가 도출됨을 의미한다. 사회문제 해결에 희망스튜디오와 함께한 유저, 기업의 재참여 의지, 만족도도 매우 높게 측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연주 스마일게이트희망스튜디오 실장은 "희망스튜디오는 연결과 재미를 위한 플랫폼이다. 사각지대 사회문제를 사회자원과 효율적으로 연결하여 해결하고 게임처럼 재미있게 기부(FUNding)와 봉사(HEALing)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며 "넥슨재단, 데브시스터즈, 조이시티, 위메이드플레이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이용자와 함께 더 큰 희망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스마일게이트희망스튜디오, '2023 플레이 펀&굿' 포럼 성황리 종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