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6명 성폭행하고 "자부심 느꼈다"는 男시터…707년형 받아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육아도우미(manny)'로 일하던 한 남성이 자신이 돌보던 16명의 어린 소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707년 8개월형을 선고 받았다.

미성년자 성범죄 34건의 혐의에 대해 총 707년 8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매튜 안토니오 자크제프스키 [사진=미국 캘리포니아주 라구나비치 경찰국]
미성년자 성범죄 34건의 혐의에 대해 총 707년 8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매튜 안토니오 자크제프스키 [사진=미국 캘리포니아주 라구나비치 경찰국]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NYP),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에서 매튜 안토니오 자크제프스키(34)가 16명의 소년들을 성폭행하고 한 소년에게 아동 음란물을 보여주는 등 미성년자 성범죄 34건의 혐의를 받아 총 707년 8개월의 형을 선고 받았다.

자크제프스키는 2019년 5월 한 부부가 라구나비치 경찰에 그가 자신들의 8세 아들을 성추행했다고 신고한 후 체포됐다.

경찰이 조사를 진행한 결과, 캘리포니아 남부 전역에서 10여명의 피해 소년이 추가로 발견됐다. 그는 2014년부터 체포된 2019년 5월까지 3년 동안 범행을 저질렀으며, 피해자들의 나이가 2~12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재판에서도 자크제프스키는 "나는 아이들에게 웃음을 준 것에 자부심을 느꼈고 우리가 나눈 모든 좋은 시간들은 100% 진실이었다"고 말하는 등 잘못을 뉘우치지 않았다. 이에 재판장에서 몇몇 피해자 부모들이 귀를 막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담당 검사는 "이번 사건은 어린 소년들의 소중한 어린 시절을 산산조각 낸 사건"이라며 "어린 소년들이 상상할 수 없는 공포를 견뎌야 했다"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6명 성폭행하고 "자부심 느꼈다"는 男시터…707년형 받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