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檢, '비위 의혹' 이정섭 검사 전격 '강경 조치'[종합]


대검, 대전고검 검사로 직무대리 발령
서울중앙지검, '처가 골프장' 등 압수수색

이원석 검찰총장이 지난 9월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원석 검찰총장이 지난 9월2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최기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비위 의혹을 제기한 이정섭 수원차장 2차장 검사에 대해 동시다발적 강제 조치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김승호)는 20일 이 차장 검사 비위 의혹과 관련해 처가가 운영 중인 골프장과 리조트로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중이다. 대검찰청도 이날 이 차장 검사를 대전고검 검사 직무대리로 발령냈다. 이에 따라 이 차장검사는 수원지검이 진행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 수사에서 전면 배제됐다.

대검 관계자는 "내부 구성원에게 제기된 의혹에 관하여 엄정한 기준으로 수사와 감찰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의겸 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 서울고검 등 국정감사에서 이 차장검사가 처남 부탁을 받고 골프장 직원과 가사도우미 등에 대한 범죄기록을 조회해 알려줬다고 주장했다. 위장전입과 과세체납 의혹, 선후배 검사들이 처남이 운영하는 골프장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줬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민주당은 그 직후 이 차장검사를 주민등록법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어 지난 10일 민주당은 △처남회사 직원에 대한 범죄관련 기록 무단 열람 및 제공 의혹 △'코로나 사태'시 대기업 부회장 도움으로 스키장 리조트 사용 △동료 검사들을 위한 처가 운영 골프장 부킹 △자녀 교육을 위한 위장전입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재판개입' 의혹 등을 제기하며 이 차장검사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으나 여당의 '필리버스터 취소'로 무산됐다.

민주당은 오는 30일과 내달 1일 본회의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손준성 대구고검 차장검사(검사장)에 대한 탄핵안을 재발의 하면서 이 차장검사도 포함시킬 예정이다.

이 차장검사는 민주당이 제기한 의혹 중 위장전입을 뺀 나머지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차장검사는 특히 지난달 18일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처남이 그런 요청을 했는지는 기억이 안 나지만 그런 걸 해 준 적이 없다"며 "김 의원 말대로 범죄경력 조회를 했는지, 아니면 수사관을 시켜 했는지는 확인해 보면 바로 나온다"고 강조 했다.

/최기철 기자(lawc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檢, '비위 의혹' 이정섭 검사 전격 '강경 조치'[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