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남도, 영암호와 주변 서남해안 복합해양관광 거점 도시 건설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관광‧레저 기반 구축 업무협약 체결

[아이뉴스24 대성수 기자] 전라남도가 영암호와 주변 서남해안 일대를 세계적인 해양관광.레져 관문으로 육성한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20일 해남군, 영암군,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서남해안 복합해양관광 거점도시 육성을 위한 ‘영암호 관광·레저 기반구축 및 개발’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해남군, 영암군 등 영암호 주변 서남해안 일대 자치단체장들이 함께 참여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관광자원화 개발계획을 세워 영암호를 남해안권 관광벨트 거점으로 육성하기로 합의하고, 필요한 사항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운데)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서남해안 복합해양 관광 거점도시 육성을 위한 ‘영암호 관광레저 기반구축 및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전남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운데)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서남해안 복합해양 관광 거점도시 육성을 위한 ‘영암호 관광레저 기반구축 및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전남도]

주요 협약 내용은 △개발계획 구상 및 협력모델 구축 △정부 공모사업 공동 대응 및 행정 지원 △민간 투자자 확보 및 산업생태계 조성 △관광·레저 교육 기반시설 구축 및 인재 양성 등이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목포대와 함께 솔라시도 기업도시 3개 지구를 연계하는 영암호(내수면) 및 주변 해양 관광·레저 개발 기본구상 용역을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용역 결과에 따라 내년부터 해양수산부를 비롯한 중앙정부의 각종 공모사업에 참여하고, 각 부처의 국비 지원사업을 발굴해 건의할 예정이며, 민간자본 투자유치 노력도 기울일 방침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영암·해남 솔라시도 기업도시 활성화 발판을 마련해 영암호와 서남해안 일대를 세계로 나아가는 해양 관광·레저의 거점이자 관문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무안=대성수 기자(ds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남도, 영암호와 주변 서남해안 복합해양관광 거점 도시 건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