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래 준비 힘써달라"…공대 출신 LG 구광모, 美에 있는 '이곳'에 1兆 투자


LG테크놀로지벤처스 운용 펀드 규모 늘려…AI 스타트업 등에 투자 늘리며 외연 확장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미래 먹거리 준비를 위해 또 다시 총알 장전에 나섰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LG테크놀로지벤처스의 운용 펀드 규모를 대폭 확대키로 한 것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곽영래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곽영래 기자]

LG는 기업형 벤처캐피털(CVC)인 LG테크놀로지스벤처스의 운용 펀드 규모를 1조원으로 확대했다고 19일 밝혔다. LG는 지난 2018년 LG 계열사의 주요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거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는 혁신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해 미국에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설립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그동안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유플러스, LG CNS 등 LG 주요 회사 7곳이 출자해 조성한 약 6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해 왔으며, 약 70%를 소진했다. 이에 올해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 LG유플러스, LG CNS 등 4개 계열사가 후속 펀드 조성을 위한 출자를 결정해 1조원이 넘는 펀드를 운용하게 됐다. 이를 통해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지속적으로 신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신기술 투자 선순환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LG는 지난 5년간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 벤처캐피탈 펀드 등 64곳에 4000억원 이상 투자하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미래 기술 확보에 집중해 왔다. 특히 AI, 바이오, 배터리, 모빌리티 등 분야에 투자한 비중이 누적 투자 금액의 절반에 이른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최근 거대언어모델(LLM) 기반으로 올인원 솔루션을 개발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올거나이즈(Allganize)',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연구진들이 창업한 기업 '앤스로픽(Anthropic)'에 투자했다. 올거나이즈는 한국, 미국, 일본 등 3개국에서 동시에 사업을 진행, 현재 200개 이상의 기업과 공공기관에 업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AI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앤스로픽은 지난 7월에 대규모 언어 모델인 '클로드2'를 공개한 이후 올해 구글로부터 20억 달러, 아마존으로부터 40억 달러를 유치하는 등 AI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유망 스타트업에 추가 투자도 단행하고 있다. 개발자들이 메타버스, VR·AR, 게임 등 가상 환경에서 사용되는 가상 캐릭터를 제작하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미국 스타트업 '인월드AI(Inworld AI)'에 올해 추가 투자를 진행했다. LG유플러스는 인월드AI의 AI 기술을 활용해 올해 상반기 어린이 대상 메타버스 서비스 '키즈토피아'의 글로벌 버전을 출시하기도 했다.

또 리튬이온 배터리 관리 시스템 기술을 보유한 '엘리먼트에너지(Element Energy)'에 3차례, 자율주행 대중교통 및 공공 셔틀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메이모빌리티(May Mobility)'에 3차례 투자했다.

이 밖에도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스타트업뿐 아니라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벤처캐피탈 '프라이머사제 파트너스(Primer Sazze Partners)'를 포함해 노스존(Northzone Ventures), USVP(U.S. Venture Partners), 시에라(Sierra Venture Partners), SBVA(Soft Bank Ventures Asia) 등 글로벌 벤처캐피탈 펀드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김동수 LG테크놀로지벤처스 대표는 "LG 계열사들의 전략적 방향성에 맞춰 미래역량을 강화하는데 협력할 수 있는 스타트업들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MIT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진행한 'MIT 스타트업 쇼케이스'. [사진=LG그룹]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MIT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진행한 'MIT 스타트업 쇼케이스'. [사진=LG그룹]

이 같은 LG의 투자 행보는 구 회장의 영향이 크다. 구 회장은 공대 출신으로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AI 관련 스타트업에서 근무한 바 있다. 지난 2014년과 2015년 LG 시너지팀에서 그룹의 주력사업과 미래 산업을 챙기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획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또 구 회장은 지난 2019년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신년사에서 "아무리 좋은 제품이라도 먼저 다가가지 못하면 평범한 것이 된다"며 "남들이 가보지 않은 길에 도전하고 익숙한 관성과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혁신을 통해 빠르게 변화해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주문하기도 했다. 같은 해 LG테크놀로지벤처스를 방문했을 때도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미래 준비에 힘써 달라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후 LG는 대내외적 위기 극복을 위해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과의 협력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구 회장이 스타트업 근무 경력과 LG 시너지팀에서 실무 경험을 쌓으며 그룹 차원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경영 철학을 세운 듯 하다"며 "최근 들어 구 회장의 움직임에 따라 LG는 물론 계열사들까지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선제적인 투자에 나서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래 준비 힘써달라"…공대 출신 LG 구광모, 美에 있는 '이곳'에 1兆 투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