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초고속인터넷 점유율 1위 KT...3위 LG유플 약진에 '격차' 좁혀져 [IT돋보기]


총 회선 수 증가율 2.4%…사업자별 증가율 LGU+ 4.1%·SKB 3%·KT 1.4% 기록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사물인터넷(IoT)을 포함한 이동통신 회선 수에서 LG유플러스가 KT를 처음으로 역전한 데 이어, KT가 압도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초고속인터넷 회선에서도 3위 LG유플러스의 약진이 눈길을 끈다. 무선통신에 이어 유선통신에서도 사업자간 점유율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평가다.

사진은 왼쪽부터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사옥 전경. [사진=각사]
사진은 왼쪽부터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사옥 전경. [사진=각사]

17일 아이뉴스24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유선통신서비스 통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1년간 KT는 약 13만 개의 초고속인터넷 회선을 추가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20만여 개를 늘렸다. 증가율은 1.4%, 3%, 4.1%로 LG유플러스가 약진했다.

올해 9월 초고속인터넷 총 가입 회선은 2397만7654만 회선으로, 작년 9월(2342만3443회선) 대비 2.4%(55만4211회선) 증가했다.

사업자별로 보면, 유선사업 부문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KT는 지난해 9월 967만8762회선에서 올해 9월 981만275회선으로 1년간 총 13만1513회선을 늘렸다. 1.4%의 증가율을 보였지만 직전 분기와 지난달 대비 회선 수가 모두 줄었다.

SK브로드밴드 회선을 재판매하는 SK텔레콤와 SK브로드밴드는 전년 동기(666만9292회선)에서 3%(20만1427회선) 증가한 687만719회선으로 집계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9월 490만8762회선에서 1년간 20만2596회선을 늘리며 4.1% 증가한 511만2189회선을 기록했다. 지난 4월 처음으로 500만회선을 돌파한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이다.

이를 점유율로 보면 KT는 41.3%에서 40.9%로, SK텔레콤은 28.5%에서 28.9%로, LG유플러스는 21%에서 21.3%으로 변동됐다. 1위와 3위간 격차가 있지만 그 차이가 좁혀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이를 사업자 간 마케팅 전략 때문이라고 바라봤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시장 점유율이 높은 KT는 메가인터넷에서 기가인터넷으로의 전환 비율을 높여 수익성을 확보하는 등 질적 성장 전략에 집중하고 있다"며 "반면 LG유플러스는 가입 시 사은품 성격으로 제공하는 현금 액수를 높이는 등, 가입회선 수를 늘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점유율 증가세와 관련해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기존 HFC망(광동축혼합망)을 전환하는 과정에서 품질이 향상됐고, 프리미엄 안심 요금제 등 고객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수 있는 상품군이 늘면서 가입자가 자연스레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초고속인터넷 점유율 1위 KT...3위 LG유플 약진에 '격차' 좁혀져 [IT돋보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