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디와이피엔에프, 3Q 영업이익 21억원 '턴어라운드 성공'


역대 최대 수주잔고 경신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국내 1위 분체이송시스템 전문기업 디와이피엔에프가 역대 최대 수주잔고를 경신하며 외형 성장·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14일 디와이피엔에프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1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도 1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했으며, 매출액은 342억원으로 32% 증가했다.

초정밀 분체이송시스템 전문기업 디와이피엔에프가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사진=디와이피엔에프]
초정밀 분체이송시스템 전문기업 디와이피엔에프가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사진=디와이피엔에프]

연결기준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역시 24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코로나19로 지연됐던 주요 프로젝트 재개가 실적개선을 견인했다.

아울러 국내외 석유화학·에너지 기업향 신규 수주를 통해 회사의 수주잔고는 9월 말 기준 역대 최대치인 약 4700억원을 경신했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외 굵직한 석유화학 프로젝트 신규 수주로 사상 최대 수주잔고를 달성함과 동시에 지연됐던 수주 매출이 본격적으로 인식되면서 3분기 호실적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압식 이송 설비(PCS) 사업을 필두로 이차전지, 폐배터리 EPC 등 성장성 높은 신규 시장에서 꾸준한 실적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디와이피엔에프, 3Q 영업이익 21억원 '턴어라운드 성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