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빛으로 핀 국화, 월출산국화축제장 관광객 가득


방문객들 주간 국화에 야간 빛에 취해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 전라남도 영암군이 진행 중인 ‘2023 월출산국화축제’에 개장 첫 주말인 10월 28~29일 5만여 명이 찾는 등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5일 영암군에 따르면 이번 축제의 주무대인 월출산기찬랜드 곳곳에는 24만여 점의 다양한 국화가 전시돼 있어 색과 향이 가득하다.

2023 월출산국화축제’ 장 야간 모습이다. [사진=영암군]
2023 월출산국화축제’ 장 야간 모습이다. [사진=영암군]

특히, 기찬랜드 물놀이장에 설치된 조명 일루미네이션 ‘달빛 폭포’와 행사장 곳곳의 특색있는 야간 포토존과 조형물은, 축제 주제인 ‘국화, 빛으로 피어나다!를 실감나게 하고 있다.

이 밖에도 기찬랜드 야외공연장에서는 가을 분위기에 맞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지고, 축제장 입구에서는 국화 오감체험을 포함한 다양한 즐길 거리가 차려졌다.

함께 마련된 농특산물 홍보·판매, 먹거리 판매 등 부스는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지난 10월 29일 영암군민의날 전야제 행사와 연계해 영암에서 최초로 진행된 ‘드론 라이팅쇼’는, 남생이 캐릭터, 영암군 로고 등 지역을 상징하는 10여 가지 캐릭터들을 연출해 군민, 향우, 관광객들의 박수와 함성을 자아냈다.

11월 12일까지 진행되는 월출산국화축제는 가을 분위기에 어울리는 국화콘서트, 낭만 트로트 콘서트, 가을 음악회 등 다양한 공연을 앞두고 있다.

군 관계자는 남은 축제기간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국향에 취하고, 월출산 달빛 아래 빛으로 물든 영암을 마음껏 즐기며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영암=김상진 기자(zz100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빛으로 핀 국화, 월출산국화축제장 관광객 가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