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與 '김포-서울 통합'에 반격…"5호선이나 연장하라"


홍익표 "경박한 선거전략…9호선도 검토해야"
"느닷없는 '편입'제안에 김포 주민 고통만 더 해"
김영진 "강북 갈 예산 김포로 갈 가능성…오세훈이 곤혹"
서은숙 "조경태, '부울경 메가시티' 파괴될 때 뭐했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오후 국회에서 대통령 시정연설 및 간담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31일 오후 국회에서 대통령 시정연설 및 간담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일 여당의 '김포-서울 통합' 공약과 관련해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을 고리로 반격에 나섰다. 민주당은 정부·여당이 김포 주민들이 요구하는 교통 대책을 외면하고 있다며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예산 반영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은) 뜬구름 잡는 이야기 말고 교통 문제를 확실히 해결해야 한다"며 "그 첫 단계로, 정부·여당이 끊임없이 희망 고문을 가하는 5호선 연장에 지체없이 착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국토부는 작년 11월, 5호선 연장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원희룡 장관은 지자체 간 이견과 경제성을 핑계로 시간만 끌고 있다. 이 사이 (김포) 주민들의 출퇴근 고통은 더 심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상황이 이런데도 여당은 느닷없이 김포시민을 위하는 것처럼 서울 편입을 들고 나왔다. 누가 봐도 본인들의 정치적 이익에만 매몰된 정략적이고 경박한 선거 전략"이라며 "노선안의 조속한 확정과 예타 면제를 통해 당장 내년부터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지하철) 9호선 연장도 검토해 신속히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열린 '수도권 신도시 교통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열린 '수도권 신도시 교통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 원내대표는 여당에 △5호선 연장 예타 면제 △내년도 예산 반영 △9호선 연장 검토 △지방 거점도시 육성 방향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요구했다. 아울러 국토균형발전을 종합 논의할 국회 TF 설치도 주장했다.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인 김영진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에서 여당의 '김포-서울 통합' 추진을 "소탐대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오히려 오세훈 서울시장이 곤혹스러울 것"이라며 "강북에 투자해야 서울시민 예산이 김포에 가게 될 수 있어 500만 서울 강북이 흔들린다. 부울경, 호남·충청도 흔들릴텐데 손익계산서를 살펴보면 과연 그게 타당한 총선 전략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도 김포시민이 원하는 5호선 연장과 김포골드라인 문제 해결을 우선하는게 민주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여당의 '메가시티 서울(김포·하남·광명 등 통합)' 전략과 관련해서는 민주당 부울경 정치인들이 공격에 나섰다. 부산진구청장을 지낸 서은숙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이미 결정되어 예산까지 편성된 부울경 메가시티를 무산시킨 국민의힘이 엉뚱하게 총선을 앞두고 서울 메가시티를 외치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행정과 미래는 국민의힘의 총선 득표를 위하여 마음대로 뗐다 붙였다 하는 스티커놀이가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특히 여당 TF 위원장에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부산 사하을)이 임명된 것을 두고 "부울경 메가시티가 파괴될 때, 국민의힘 부울경 국회의원들은 무엇을 했느냐"라며 "지역구를 수도권으로 옮기겠다는 것인지 부산 지역의 미래와 지역 균형 발전에 관심이 없다는 공개 천명인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포 국회의원 경력이 있는 김두관 민주당 의원(경남 양산을)도 이날 CBS라디오에서 "김포 서울 편입을 반대하고 부울경 메가시티가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與 '김포-서울 통합'에 반격…"5호선이나 연장하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