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컴투스, 신작 RPG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 퍼블리싱 계약


모히또게임즈 개발 신작…실사 비율 미소녀 캐릭터 수집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대표 이주환)는 조이시티(대표 조성원)와 수집형 모바일 RPG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이하 스타시드)'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컴투스는 이번 계약으로 조이시티 계열사 모히또게임즈가 개발한 스타시드의 글로벌 판권을 확보하고 국내를 포함해 전 세계 서비스를 진행할 방침이다.

[사진=컴투스]
[사진=컴투스]

스타시드는 '주사위의 신', '히어로볼Z' 등을 만든 모히또게임즈의 미소녀 수집 육성 RPG로 AI 소녀들이 인류를 위해 함께 싸우는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담고 있다. 실사 비율의 캐릭터가 등장하고 캐릭터별로 제공되는 수준 높은 원화와 컷신 애니메이션을 담았다.

이 게임은 현재 출시를 위한 막바지 개발 단계에 들어갔으며, 내년 1분기 중 국내에 먼저 선보인 이후 글로벌 출시할 예정이다. 컴투스와 모히또게임즈는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컴투스는 앞으로도 스타시드와 같이 다양한 장르의 대작 퍼블리싱 타이틀을 꾸준히 확보할 예정"이라며 "자체 개발작과 더불어 탄탄한 파이프 라인을 구축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컴투스, 신작 RPG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 퍼블리싱 계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