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티빙, '월 5500원' 국내 첫 광고요금제 도입…구독료도 2000원 인상


실시간 라이브 채널 무료 제공 등 이용자 선택권 확대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티빙(대표 최주희)이 국내 온라인스트리밍 서비스(OTT) 업계 최초로 광고요금제를 도입한다. 광고를 보는 조건으로 월 요금 5500원을 내는 것이다. 구독료도 기존보다 2000원 이상 인상하는 등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다.

티빙(대표 최주희)은 국내 최초 광고요금제를 출시하고 구독료를 인상하는 등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티빙]
티빙(대표 최주희)은 국내 최초 광고요금제를 출시하고 구독료를 인상하는 등 서비스를 전면 개편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티빙]

티빙은 내년 1분기 월 5500원의 광고형 요금제(AVOD)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티빙 관계자는 "국내외 OTT 시장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광고 사업이 부상하고 있고, 티빙도 변화에 발맞춰 AVOD 상품 출시를 결정했다"며 "독보적인 콘텐츠 경쟁력으로 광고 시장 핵심 축으로 빠르게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티빙은 12월 1일 기준으로 구독료도 인상한다. 현재 웹 결제 가격인 베이직 월 7900원, 스탠다드 월 10900원, 프리미엄 월 13900원의 구독료가 베이직 월 9500원, 스탠다드 월 13500원, 프리미엄 월 17000원으로 인상된다. 변경된 구독료는 웹과 앱이 동일하며 신규 가입자부터 적용된다.

기존 가입자 중에는 웹 가입자의 구독료가 현재 인앱결제 수준인 베이직 9000원, 스탠다드 12500원, 16000원 수준으로 인상된다. 변경된 가격은 내년 3월 구독료부터 청구되며,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기존 가입자를 대상으로 구독료 변경에 대한 사전 동의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티빙의 주요 실시간 라이브 채널도 오는 12월 1일부터 무료 제공된다. 티빙을 유료로 구독하지 않은 무료 가입자들도 tvN, JTBC 등 29개의 실시간 LIVE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 티빙은 어느 누구라도 OTT를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시청 경험을 제공하며 고객 혜택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용자 편의성 확대를 위한 서비스 변화도 선보인다. 태블릿, 앱 등에서 원하는 콘텐츠를 언제 어디서나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 다운로드 기능이 도입된다. 또 기존 1개의 프로필만 제공되던 베이직 이용자부터 프리미엄 이용자까지 4개의 프로필을 제공하며 TV앱 이용 가능한 디바이스도 베이직까지 확대해 서비스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티빙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활로를 개척해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고 '국내 1취 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티빙, '월 5500원' 국내 첫 광고요금제 도입…구독료도 2000원 인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