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담대 금리 너무 높다"…아파트 상승거래 8개월 만에 감소


직방, 지난달 아파트 상승 거래 비중 47%…하락 거래 비중은 소폭 증가
"고금리·특례보금자리론 중단 영향"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다시 높아지고 특례보금자리론 일반형 판매가 중단되면서 전국 아파트 상승 거래가 8개월 만에 소폭 감소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도심공항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사진=아이뉴스24DB]
서울 강남구 삼성동 도심공항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전경. [사진=아이뉴스24DB]

25일 종합 프롭테크 기업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 가운데 직전 거래보다 가격이 상승한 '상승 거래' 비중이 47.45%로, 8월(47.65%)에 비해 소폭 줄었다. 8개월째 이어지던 상승 거래 비중 증가세에 제동이 걸렸다.

반면 직전 거래보다 가격이 하락한 '하락 거래' 비중은 39.65%로 8월(39.46%) 대비 소폭 증가했다.

'대폭 상승'(직전 대비 5% 이상 상승 거래) 비중은 27.22%로 전월(27.46)보다 0.24%p(포인트) 줄고, '대폭 하락'(5% 이상 하락 거래) 비중은 22.19%로 0.25%p 늘었다.

서울도 전반적으로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서울의 지난달 상승 거래 비중은 51.62%로 전월(52.88%)보다 1.26%p 줄었으며 하락 거래 비중은 32.50%로 8월(30.79%)보다 1.71%p 증가했다.

이번달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지난 22일 기준, 10월 전국의 하락 거래 비중은 41.93%로 하락 거래 비중이 다시 40%를 돌파했다. 서울의 경우도 10월 상승 거래 비중이 45.88%로 5개월 만에 50% 미만으로 줄었고 하락 거래 비중은 36.94%로 늘었다.

직방 관계자는 "가계 부채에 대한 정부 규제가 본격 시행되고 시장 금리가 상승하는 등 매수자의 자금 조달 허들이 높아지고 있어 회복되던 아파트 거래 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담대 금리 너무 높다"…아파트 상승거래 8개월 만에 감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