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23 국감] 랜섬웨어 5년간 14배 증가…피해 대부분 중소기업


민간 기업 랜섬웨어 5년간 14배 증가, 대부분 중소기업 대상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기업의 데이터를 암호화한 후 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 공격이 5년 사이 1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랜섬웨어 공격 대부분이 자체 대응 역량을 갖추기 힘든 중소기업을 목표로 이뤄지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윤영찬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로부터 받은 '랜섬웨어 피해 신고 건수' 자료에 따르면 민간분야를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신고가 2018년 22건에서 2022년 325건으로 약 14배 가까이 증가했다.

민간분야 랜섬웨어 신고건수 [사진=윤영찬의원실]
민간분야 랜섬웨어 신고건수 [사진=윤영찬의원실]

이 중 82%가 자체 대응 역량을 갖추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집중되고 있다. 올해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피해 대상 역시 대부분 중소기업이다.

랜섬웨어란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파일이나 드라이브를 암호화해 금전을 요구하는 공격 방식이다. 실제로 경북의 한 자동차 부품 업체는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해커로부터 약 2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 지급을 요구받았다.

기업은 중요한 데이터를 미리 백업함으로써 업무중지, 데이터유실과 같은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하지만 정부는 중소기업의 데이터 백업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데이터 백업 지원' 예산을 시행 1년 만에 전액 삭감해버렸다.

당초 정부는 데이터 백업 지원 예산을 1만 개 중소기업에 지원한다고 공언했지만 5127개 업체를 지원하는데서 사업이 중단된 것이다.

많은 전문가들은 해킹 공격을 100% 막아내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1차 보안이 뚫렸을 경우 사후 대비책이 필요한데, 별도의 공간에 데이터를 보관함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이터 백업은 필수적이다.

하지만 많은 기업이 예산 부족과 인식 부족 때문에 백업을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 KISA의 '2023 상반기 사이버 위협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랜섬웨어 침해사고를 당한 기업 중 데이터 백업을 진행한 기업은 올해 상반기 기준 47%로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윤영찬 의원은 "디지털 사회가 가속화되면서 데이터의 가치가 급부상하고 있지만, 이를 관리하고 지키기 위한 중소기업의 역량은 턱없이 부족하다"며 "기업이 건전한 경제 활동을 마음 놓고 이어갈 수 있도록 정부는 세심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23 국감] 랜섬웨어 5년간 14배 증가…피해 대부분 중소기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