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23 국감] 알뜰폰 시장, 이통3사 자회사 48%가 점유…"시장 경쟁 저해"


김병욱 의원 "가계 통신비 절감 및 시장 구조 개선 도입 취지 무색"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알뜰폰 시장 절반 가까이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통신비 절감과 통신 시장 구조 개선을 위한 알뜰폰 사업의 취지가 무색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통신 3사 자회사들의 알뜰폰 휴대폰 회선 점유율은 4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3사 로고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통신3사 로고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지난 7월 기준 알뜰폰 가입자에서 IoT회선 가입자를 제외한 순수 휴대폰 회선 가입자는 총 823만 명으로 이 중 통신 3사에 가입한 사람은 393만 명(48%)에 달한다.

알뜰폰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57개사로 이 가운데 5개 사업자가전체 가입자의 48%를 차지해 통신 3사가 알뜰폰 시장까지 독식하고 있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현재 알뜰폰 사업을 운영하는 통신 3사 자회사는 SK텔레콤 자회사인 SK텔링크, KT 자회사인 KT엠모바일과 KT스카이라이프, LG유플러스 자회사인 LG헬로비전, 미디어로그 등이 있다.

김 의원은 "과점인 통신 시장의 경쟁 촉진을 위해 알뜰폰 제도를 도입했으나 그 취지와 다르게 알뜰폰 시장마저도 통신 3사가 지배하고 있다"며 "금융·유통·건설 등 타 산업에서도 사업자들이 알뜰폰 시장에 진입‧안착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적 지원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23 국감] 알뜰폰 시장, 이통3사 자회사 48%가 점유…"시장 경쟁 저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