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U+, 알뜰폰과 상생…통신비 전액지원 활동 전개


우정사업본부, 우체국 공익재단, 큰사람커넥트와 우체국 알뜰폰 통신 나눔 추진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우정사업본부, 우체국 공익재단, 큰사람커넥트와 함께 취약계층 고객을 대상으로 1년간 통신비 전액을 지원하는 '우체국 알뜰폰 통신 나눔' 활동을 펼친다고 10일 밝혔다.

LG유플러스 모델이 '이야기 만원의 행복 요금제'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LGU+]
LG유플러스 모델이 '이야기 만원의 행복 요금제'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LGU+]

지난 2021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되는 이번 우체국 알뜰폰 통신 나눔은 '우체국 만원의 행복 보험' 가입자 중 신청자 1000명에게 '이야기 만원의 행복’ 요금제 통신비를 1년간 전액 지원하는 활동이다.

우체국 만원의 행복 보험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서 정한 차상위계층 이하 저소득층을 위한 공익형 상해보험이다. 보혐 가입자는 보험료를 연 1만원만 납부하면 된다. 최대 가입 기간은 3년이다.

이번 활동을 위해 큰사람커넥트는 '이야기 만원의 행복 요금제'를 출시했다. 요금제는 월 기본료 1만3200원(VAT포함)에 음성통화·문자 기본제공, 데이터 4GB(소진 후 400kbps로 무제한)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네 기관은 12개월 기준 1인당 15만8400원, 1천명에게 총 1억5840만원을 공동으로 지원하게 된다.

‘이야기 만원의 행복 요금제’는 우체국 만원의 행복 보험 가입자라면 신규·기존 가입자 모두 누구나 알뜰폰을 판매하는 전국 1300여개 우체국 창구에서 신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향후에도 취약계층 고객의 부담 없는 통신 생활을 도울 수 있도록 우정사업본부를 비롯한 기관들과 협력 모델을 공고히 하고 향후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홍재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은 "여러 기관과 협업을 통해 취약계층에게 통신비를무상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알뜰폰 이용자 편익이 꾸준히 증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소희 기자(cowhe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U+, 알뜰폰과 상생…통신비 전액지원 활동 전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