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부안군, 전북도 공무원 테마제안 심사서 '금·은·동' 석권


신민경 주무관 '보전산지의 변경·해제에 관한 특례’로 금상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전북 부안군이 2023년 전북도 공무원 테마제안 본심사에서 금·은·동상을 석권했다.

이번 테마제안은 ‘더 특별한 더 새로운 전북특별자치도를 위한 특례 발굴’을 주제로 공모해 총 51건이 접수됐다. 접수된 제안 가운데 1차 실무심사를 통해 총 8건이 본심사 대상에 올랐다.

전북도 공무원 테마제안에서 금은동을 휩쓴 부안군 공무원들 [사진=부안군 ]
전북도 공무원 테마제안에서 금은동을 휩쓴 부안군 공무원들 [사진=부안군 ]

본심사에서는 실현가능성·창의성·효과성·사전 온라인 심사 결과와 함께 발표심사를 진행해 우수 아이디어 6건(금상 1건, 은상 2건, 동상 3건)을 선정됐다.

부안군은 금상을 비롯해 은상·동상을 모두 휩쓸면서 군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자율·적극행정의 효과를 입증했다.

심사 결과 산림정원과 신민경 주무관의 ‘보전산지의 변경·해제에 관한 특례’가 금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해당 특례는 산지관리법 제6조 보전산지의 변경·해제 등의 권한을 산림청장에서 특별자치도지사로 이양하고 중앙산지관리위원회 심의에서 지방산지관리위원회 심의로 이양하자는 제안으로 지역의 산림여건을 반영한 합리적인 보전이 가능할 특례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은상은 교육청소년과 이서영 주무관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보급사업에 관한 특례’가, 동상은 보건소 보건행정과 임찬영 주무관의 ‘국제학교 설립 권한 위임 특례’가 각 선정됐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전북특별자치도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특례를 발굴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자율·적극행정을 통해 군민들의 민원사항을 스스로 찾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위민행정이 정착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안군, 전북도 공무원 테마제안 심사서 '금·은·동' 석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