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설탕 범벅' 탕후루 너무 먹었나...20대 당뇨 환자 급증


20대 당뇨병 환자 5년 전보다 47.7% 늘어
고혈압 환자도 30% 넘게 증가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탕후루' 등 간식이 유행하면서 당 과다 섭취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20대 당뇨환자가 5년 전보다 50% 가까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 탕후루 가게 홈페이지 이미지. [사진=A 탕후루 가게 홈페에지 캡처]
사진은 한 탕후루 가게 홈페이지 이미지. [사진=A 탕후루 가게 홈페에지 캡처]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만성질환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80세 미만 연령대 중 20대에서 당뇨 및 고혈압 환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당뇨 환자 증가율을 살펴보면 20대가 47.7%로 가장 많이 늘었고, 60대가 31.1%, 10대가 26.6%로 그 뒤를 이었다.

이와 함께 30대는 19%, 0~9세의 경우도 18.1% 늘어나는 등 젊은층에서 당뇨 환자 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20대 고혈압 환자도 5년 전과 비교해 30.2% 증가, 80대 미만 환자 중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60대가 25.1%, 30대가 19.6% 순서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최근 들어 식을 줄 모르는 '탕후루' 열풍과 달고 짠 것을 번갈아 먹는다는 '단짠단짠' 등 먹방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산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영석 의원은 "노인층의 질환으로만 여겨졌던 만성질환이 젊은층에서 급속도로 환자가 늘고 있어 우려스럽다"면서 "당뇨와 고혈압으로 인한 진료비만 한 해 2조 원이 넘는 상황에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없도록 국가가 책임지고 젊은층의 만성질환을 관리체계를 갖춰 지원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설탕 범벅' 탕후루 너무 먹었나...20대 당뇨 환자 급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