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쟁화하는 '영수회담' 제안…與 "엉뚱" vs 野 "진지"


김기현 대표 "대표 회담으로 빨리 복귀하는 게 정상"
민주당 "추석 민심은 정치권 합심해 민생 살리라는 것"

[아이뉴스24 소민호 기자] 여야 정치권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여당은 제안 자체가 "엉뚱하다"고 부정적 반응을 일관되게 보이고 있으며 야당은 "진지하게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일 서울 강서구에서 열린 '모아타운 추진위 간담회'를 마친 후 이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엉뚱한 말을 할 때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모아타운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모아타운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대표는 "국회 운영 관련해서 여야 대표가 만나서 대화하자고 그동안 수차례 제안했는데 묵묵부답인 사람이 엉뚱한 데 가서 엉뚱한 말씀을 하실 때가 아니다"라며 "지금 번지수를 제대로 찾아서 여야 대표 회담으로 빨리 복귀하는 게 정상적 수순"이라고 강조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은 뜬금없는 영수회담을 제안할 시간이 아니라, 재판당사자로서 재판에 충실히 임할 시간"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이재명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에 여권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추석 민심은 정치권이 합심해 민생을 살리라는데 왜 영수회담을 회피하느냐"는 입장을 밝혔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추석 민심을 듣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민심의 명령은 분명하다. '정쟁을 멈추고 민생에 집중하라',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민생을 살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대변인은 "그러나 정부·여당의 머릿속에는 오직 정쟁과 야당 탄압밖에 없는 것 같다"며 "민생은 어떻게 되든 오직 야당을 옭아맬 궁리만 하고 있는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여당이 영수회담 제안을 두고 '재판에나 충실히 임하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정치권이 합심해 민생을 지키자는 제1야당 대표의 제안을 이렇게 비난해도 되느냐"며 "야당 대표가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이 이렇게 모욕받을 일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고금리, 고환율에 물가가 치솟고, 세수는 사상 최대의 펑크가 났다. 정부가 상저하고라고 강변했던 경제는 상저하저 속에 L자형 경기 침체를 이어가고 있다"며 "국민이 민생고로 고통받고 있는데, 민생을 외면한 정쟁을 계속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의 역할을 부정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고통받는 국민을 구하자는 이 대표의 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민호 기자(sm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쟁화하는 '영수회담' 제안…與 "엉뚱" vs 野 "진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