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울릉도에 무슨 일이" 거북바위 붕괴···4명 중경상


울릉군 "자연 발생적 붕괴···경고 표시 있는 곳 출입 안 해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경북 울릉군 서면 남양리 통구미 거북바위 머리 부분이 완전히 무너졌다. 이때 발생한 낙석이 20~30대 관광객 4명을 덮쳐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울릉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6분 거북바위가 붕괴됐으며 이 사고로 남성 2명과 여성 2명 등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또 테슬라 전기차 1대가 파손됐다.

울릉군은 낙석의 양을 약 400톤(t)으로 추정했다.

경북 울릉군 북면 현포리 일주도로 구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도로가 통제된 모습. [사진=뉴시스 ]
경북 울릉군 북면 현포리 일주도로 구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도로가 통제된 모습. [사진=뉴시스 ]

20대 여성 1명은 머리를 다치는 등 부상 정도가 크고, 또 다른 20대 여성 1명과 30대 남성 2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릉도 관광을 하러 온 이들이 거북바위 인근에서 캠핑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봤다.

울릉군과 소방 등은 사고 현장을 통제하고, 굴삭기 1대 등을 동원해 낙석에 깔린 차량을 수습했다. 본격적인 복구 작업은 3일 오전 시작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4일에도 울릉에선 산사태로 인한 낙석 사고가 일어났다. 이날 오전 3시쯤 울릉 북면 현포리 일주도로 구간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흙과 돌이 도로에 쏟아졌다. 당시 지나는 차량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울릉군 관계자는 "사고 발생지점은 낙석 경고판이 있는 곳으로 자연 발생적 붕괴로 보인다"며 "낙석 경고 표시가 있는 곳은 출입하지 말야아 한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울릉도에 무슨 일이" 거북바위 붕괴···4명 중경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