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항저우AG] 베트남에 '리버스 스윕패'…아시아에서도 경쟁력 잃은 여자배구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이제는 아시아 무대에서도 경쟁력을 잃은 한국 여자배구다.

세사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일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구 여자부 C조 예선 첫 경기에서 베트남에 세트 스코어 2-3(25-16 25-22 22-25 22-25 11-15)으로 역전패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지난 8월 아시아선수권에서 베트남을 상대로 1, 2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나머지 세트를 내리 내주며 고개를 떨궜던 한국은 또다시 '리버스 스윕패'를 당하며 체면을 구겼다.

이 경기 결과는 대회 전체에 영향을 끼쳤고, 결국 한국은 역대 아시아선수권에서 가장 낮은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40위까지 추락한 한국 여자배구는 더이상 아시아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팀으로 보기 어려운 수준이다. 연봉이 가파르게 오른 만큼 추락도 거침없다.

전날 네팔을 제압한 베트남은 한국까지 잡으면서 조 1위로 8강에 오르게 됐다. 한국은 2일 네팔과 2차전을 치른다. 네팔을 꺾더라도 1패를 안고 8강 라운드를 치르기에 4강 진출을 낙관하기 어렵다.

한국은 아웃사이드 히터 강소휘(GS칼텍스)가 23점, 박정아(페퍼저축은행)가 18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베트남은 트란 띠 비치 뚜이가 이날 경기의 최다인 24점으로 활약했다.

한국은 1세트 15-13에서 강소휘의 쳐내기 등을 묶어 17-14로 격차를 벌렸다. 베트남이 범실로 흔들리는 틈을 노려 22-15까지 달아나며 세트를 선취했다.

분위기는 이어졌다. 중반까지 베트남과 팽팽한 승부를 펼친 한국은 김다인(현대건설)과 강소휘의 연속 블로킹으로 21-19를 만들었다.

23-22로 좁혀진 상황에서는 이다현(현대건설)이 상대 공격을 차단해 세트 포인트로 이끌었다. 그리고 박정아가 쳐내기 공격으로 세트 스코어 2-0으로 앞섰다.

하지만 한국의 흐름은 여기까지였다. 3세트부터 리시브가 급격히 흔들리며 주도권을 베트남에 넘겨줬다. 13-17로 끌려가다 18-18 동점을 만들었지만 끝내 분위기 반전에 실패하며 3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4세트를 12-7로 앞서며 승리를 예상했다. 그러나 서서히 추격을 허용하다 15-12에서 내리 6점을 내주면서 와르르 무너졌다.

5세트 역시 집중력 싸움에서 승부가 갈렸다. 한국은 11-11에서 박정아의 공격이 베트남 높이에 걸린 데 이어 이선우(정관장)의 공격도 범실로 이어져 위기를 맞이했다.

한국은 이후 반격의 발판을 만들지 못하면서 끝내 고개를 떨궜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항저우AG] 베트남에 '리버스 스윕패'…아시아에서도 경쟁력 잃은 여자배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